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들 50억원 퇴직금' 곽상도 전 의원, 법원에 보석 신청

송고시간2022-07-26 10:33

beta

대장동 개발사업에 도움을 주고 뇌물을 수수한 혐의로 기소된 곽상도 전 국회의원이 "불구속 재판을 받게 해달라"며 법원에 보석을 신청했다.

26일 법조계에 따르면 곽 전 의원은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이준철 부장판사)에 이달 21일 보석을 신청했다.

곽 전 의원은 2015년 대장동 사업에 참여한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가 하나은행과 컨소시엄을 구성하는 데 도움을 주는 대가로 화천대유에서 근무한 아들 병채 씨를 통해 퇴직금 등 명목으로 작년 4월 말 50억원(세금 제외 25억원)을 챙긴 혐의(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뇌물)로 재판을 받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구속심사 마친 곽상도 전 의원
구속심사 마친 곽상도 전 의원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대장동 개발 사업자들의 편의를 봐주고 아들을 통해 수십억 원의 뇌물을 챙긴 혐의를 받는 곽상도 전 국회의원이 지난 2월 4일 오후 영장실질심사 후 서울중앙지법을 나서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황윤기 기자 = 대장동 개발사업에 도움을 주고 뇌물을 수수한 혐의로 기소된 곽상도 전 국회의원이 "불구속 재판을 받게 해달라"며 법원에 보석을 신청했다.

26일 법조계에 따르면 곽 전 의원은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이준철 부장판사)에 이달 21일 보석을 신청했다.

곽 전 의원 측은 앞선 공판에서 "조만간 피고인의 구속 기간이 만료돼 보석을 청구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곽 전 의원은 올해 2월 22일 구속기소 돼 8월 22일 0시 1심 구속 기간이 만료된다.

곽 전 의원은 2015년 대장동 사업에 참여한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가 하나은행과 컨소시엄을 구성하는 데 도움을 주는 대가로 화천대유에서 근무한 아들 병채 씨를 통해 퇴직금 등 명목으로 작년 4월 말 50억원(세금 제외 25억원)을 챙긴 혐의(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뇌물)로 재판을 받고 있다.

그는 제20대 총선 무렵인 2016년 3∼4월께 남욱 변호사로부터 불법 정치자금 5천만원을 수수한 혐의도 있다. 곽 전 의원은 혐의를 일체 부인하는 입장이다.

곽 전 의원의 다음 공판은 27일 예정돼있다. 재판부는 지난 공판에 이어 병채 씨에 대한 증인 신문을 이어간다.

그는 지난 20일 증인으로 출석해 50억원의 퇴직금이 자신의 건강이 나빠진 데 따른 위로금 성격이었으며 아버지에게 퇴직금 액수에 관해 말하지 않았다고 증언했다.

water@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