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출판 한류 속도낸다…28~29일 일본서 '찾아가는 도서전'

송고시간2022-07-26 10:17

beta

문화체육관광부는 국내 출판기업의 일본 시장 진출을 지원하는 '찾아가는 도쿄 도서전'을 28~29일 도쿄 파크하얏트도쿄에서 개최한다.

2015년부터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과 함께 마련한 '찾아가는 도서전'은 국내 출판콘텐츠의 해외 시장 진출을 돕는 출판저작권 수출상담 행사다.

일본은 출판시장 규모가 미국과 중국에 이어 세계 3위로, 최근 한류 영향에 힘입어 한국 도서에 대한 관심과 수요가 늘어나는 추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찾아가는 도서전' 로고 및 상담장(아래)
'찾아가는 도서전' 로고 및 상담장(아래)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는 국내 출판기업의 일본 시장 진출을 지원하는 '찾아가는 도쿄 도서전'을 28~29일 도쿄 파크하얏트도쿄에서 개최한다.

2015년부터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과 함께 마련한 '찾아가는 도서전'은 국내 출판콘텐츠의 해외 시장 진출을 돕는 출판저작권 수출상담 행사다. 2020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 상담회로 진행됐으나 이번 일본 도서전은 대면 행사로 열린다.

일본 대표 출판사 분게이슌쥬, 각겐, 포푸라사와 일본 최대 해외 저작권 중개회사 터틀모리에이전시 등 현지 출판사 35곳이 참가한다.

국내에서는 문학동네, 천재교육, 미래엔, 다산북스 등 20곳이 참여하며, 출판저작권 중개회사 제이엠콘텐츠에이전시가 국내 위탁 도서 270여 종의 수출 상담을 대행한다.

일본 내 한국 도서 베스트셀러
일본 내 한국 도서 베스트셀러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28일에는 일본 출판시장을 소개하는 세미나도 두 차례 열린다. 일본출판협회와 일본아동도서협의회 관계자가 일본 출판시장 현황과 경향을 소개한다.

일본은 출판시장 규모가 미국과 중국에 이어 세계 3위로, 최근 한류 영향에 힘입어 한국 도서에 대한 관심과 수요가 늘어나는 추세다.

손원평의 소설 '아몬드'와 '서른의 반격'은 각각 2020년과 올해 일본 서점대상 번역소설 부문 1위를 차지했다. 조남주의 소설 '82년생 김지영'은 일본에서 28만부, 김수현의 에세이 '나는 나로 살기로 했다'는 50만부 이상이 판매됐다.

최근 현지에선 한국 작가 에세이가 10~20대의 공감을 얻으며 독자층을 넓히고, 한국 도서가 연극·만화 등으로 재가공되고 있다고 문체부는 설명했다.

문체부 관계자는 "상담회를 통해 다양한 한국 작품이 알려져 일본 독자층의 저변을 넓히고, 한국 출판 콘텐츠가 2차 상품으로 개발되는 등 출판 한류에 속도가 붙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찾아가는 도서전'은 오는 9월 베트남, 11월 북미 지역에서도 열린다.

mi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