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MLB 선수노조, 사무국의 국제드래프트 최종안 거부…QO는 유지

송고시간2022-07-26 09:55

beta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선수노조가 사무국의 '국제드래프트 도입'을 최종 거절했다.

AP통신, MLB닷컴 등 현지 언론은 26일(한국시간) "MLB 노사가 국제드래프트 도입 결정 마감 시한까지 합의하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선수노조는 이날 성명을 내고 "MLB 사무국의 제안은 우리가 중요하게 생각하는 공정성을 갖추지 못했다"며 "국제드래프트를 시행하려면 해당 선수들이 불공평한 대우를 받을 가능성을 줄여야 한다"고 거절 이유를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롭 맨프레드 MLB 커미셔녀
롭 맨프레드 MLB 커미셔녀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선수노조가 사무국의 '국제드래프트 도입'을 최종 거절했다.

AP통신, MLB닷컴 등 현지 언론은 26일(한국시간) "MLB 노사가 국제드래프트 도입 결정 마감 시한까지 합의하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선수노조는 이날 성명을 내고 "MLB 사무국의 제안은 우리가 중요하게 생각하는 공정성을 갖추지 못했다"며 "국제드래프트를 시행하려면 해당 선수들이 불공평한 대우를 받을 가능성을 줄여야 한다"고 거절 이유를 밝혔다.

반면 MLB 사무국은 "MLB 진출을 노리는 국외 선수가 미래에 더 좋은 대우를 받고, 더 나은 교육 기회를 보장받을 수 있도록 하는 게 우리의 목표였다. 현재 제도의 맹점도 고치려고 했다"며 "선수노조의 결정이 실망스럽다"고 반박했다.

현재 미국과 캐나다, 푸에르토리코 지역의 선수들은 신인 드래프트를 통해 MLB 구단에 입단하지만, 그 외 지역의 아마추어 선수들은 각 구단과 자유롭게 계약한다.

MLB 사무국은 "구단이 12∼14세의 어린 선수들과 구두로 입단에 합의한 뒤 16세에 정식으로 계약하는 현재의 시스템에서는 일부 선수들이 강한 심적 부담감에 금지 약물을 손대거나 불리한 조건으로 계약하는 일이 종종 발생한다"고 지적하며 "국외 어린 선수들의 신체적·정신적인 건강과 각 구단에 인재를 공평하게 분배하고자 국제드래프트 도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사무국은 MLB 30개 구단이 자유계약이 아닌 드래프트로 국외 선수들을 지명해 지명 순번에 따라 계약금을 지급하는 방법을 제시했다.

하지만, 선수노조는 "국제드래프트가 도입되면 중남미 출신 선수들이 너무 낮은 금액으로 구단과 계약할 수 있다"고 반대 의사를 표했다.

금액에 대한 논의도 이어졌다.

MLB 사무국은 2024년 국제드래프트에 지명될 상위 600명에게 총 1억9천100만달러를 지급하는 방안을 최종안으로 제시했다.

그러나 선수노조는 국제드래프트에서 선수들에게 지급할 금액을 2억6천만달러로 늘려야 한다고 맞섰다.

결국 협상은 결렬됐다.

2026년까지는 구단별 상한액 안에서 자유롭게 국외 아마추어 선수들을 영입하는 제도가 유지된다.

선수노조가 국제드래프트를 거부하면서, MLB 사무국은 퀄리파잉오퍼(QO) 제도를 유지하기로 했다.

MLB 사무국은 국제드래프트 도입을 관철하고자, 선수노조에 QO 폐지를 제안했다.

QO는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는 선수의 원소속구단이 해당 선수에게 빅리그 고액 연봉자 상위 125명의 평균 연봉으로 1년 계약을 제시하는 제도다.

QO를 제시받은 선수는 이를 받아들이거나, 거부할 수 있다. QO를 거부한 FA를 영입하는 구단은 이듬해 신인 지명권을 FA 원소속구단에 넘겨야 한다.

선수노조는 QO를 'FA 시장을 교란하는 제도'라며 폐지를 주장했다.

하지만, 국제드래프트 도입 결렬과 맞물려 QO 제도는 2026년까지 유지된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