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짐바브웨 금화를 법정화폐로 발행…'인플레 방지 고육책'

송고시간2022-07-26 02:13

beta

아프리카 짐바브웨가 25일(현지시간) 인플레이션 방지를 위해 금화를 법정화폐로 발행했다고 AP통신이 전했다.

국제통화기금에 따르면 지난 2009년 50억%에 달하는 초인플레이션 때문에 국민들의 은행 예금이 사실상 휴지가 돼버렸다.

이 같은 재난급 인플레이션을 기억하는 짐바브웨인은 암시장에서 미국 달러화를 구하려고 애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짐바브웨 새 법정화폐인 금화
짐바브웨 새 법정화폐인 금화

(하라레 로이터=연합뉴스) 존 만구디아 짐바브웨 중앙은행 총재가 25일(현지시간) 수도 하라레에서 새로 발행된 금화 샘플을 들어 보이고 있다. 2022.7.25 photo@yna.co.kr

(요하네스버그=연합뉴스) 김성진 특파원 = 아프리카 짐바브웨가 25일(현지시간) 인플레이션 방지를 위해 금화를 법정화폐로 발행했다고 AP통신이 전했다.

짐바브웨 중앙은행은 이날 2천 개의 금화를 상업은행에 지급했다. 1차분 금화 주조는 국외에서 이뤄졌으나 종국적으로 국내에서 주조될 것이라고 존 만구디아 짐바브웨 중앙은행 총재가 밝혔다.

만구디아 총재는 금화가 상점에서 구매를 위해 사용될 수 있다면서 단 그 상점에 잔돈이 충분한가에 달렸다고 덧붙였다.

짐바브베 화폐에 대한 신뢰는 낮다. 국제통화기금에 따르면 지난 2009년 50억%에 달하는 초인플레이션 때문에 국민들의 은행 예금이 사실상 휴지가 돼버렸다.

이 같은 재난급 인플레이션을 기억하는 짐바브웨인은 암시장에서 미국 달러화를 구하려고 애쓴다. 미 달러는 집안에 보관하거나 일상적 거래에 사용되며, 이미 신뢰를 많이 상실한 짐바브웨 화폐는 여러 상점에서 받아주지도 않는다.

새로 발행된 금화의 이름은 '모시 오아 투냐'(빅토리아 폭포)이다. 중앙은행은 금화를 현금으로 쉽게 태환할 수 있고 국내외에서 거래될 것이라면서, 채권 및 융자 담보로도 쓰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각각 무게 1트로이온스(31.1g)인 금화는 국제시장의 온스당 금 가격에 의해 결정되며, 발행 비용 5%가 가산된다. 이날 모시 오아 투냐의 출범 당시 비용은 미화 1천824달러(약 239만 원)였다.

국제적으로 금화는 중국, 남아프리카공화국, 호주 등에서 인플레이션 방지책과 투자 수단으로 쓰인다. 다만 짐바브웨 중앙은행이 구상하듯 법정화폐로 널리 쓰이진 않는다.

짐바브웨의 프로스퍼 치탐바라 이코노미스트는 "정부는 미 달러화에 대한 매우 높은 수요를 완화하려고 한다. (미 달러) 공급이 높은 수요를 따라가지 못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금화 발행으로 자국 화폐의 평가절하도 완화해 상품 가격의 안정화 효과를 꾀하려는 기대감도 있다고 덧붙였다.

sungj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