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엔, 미얀마 반군부인사 사형 집행 비난…"잔인·퇴행적"

송고시간2022-07-26 01:42

beta

유엔이 반군부 인사들에 대한 사형을 집행한 미얀마 군사정권에 대해 잔인하고 퇴행적이라고 비판했다.

미첼 바첼레트 유엔 인권 최고대표는 25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전 세계의 호소에도 불구하고 군정이 인권에 대한 존중 없이 처형했다는 사실에 유감스럽다"며 "이런 잔인하고 퇴행적 조치는 군부의 지속적인 탄압의 연장선"이라고 밝혔다.

바첼레트 대표는 "미얀마에서 수십년 만에 처음으로 이뤄진 사형 집행은 생명권과 개인의 자유, 공정한 재판 보장에 대한 참혹한 침해"라면서 "군사정권이 살상을 확대한다면 스스로 초래한 위기에 더 얽매이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미첼 바첼레트 유엔 인권최고대표
미첼 바첼레트 유엔 인권최고대표

[EPA 연합뉴스 자료 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제네바=연합뉴스) 안희 특파원 = 유엔이 반군부 인사들에 대한 사형을 집행한 미얀마 군사정권에 대해 잔인하고 퇴행적이라고 비판했다.

미첼 바첼레트 유엔 인권 최고대표는 25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전 세계의 호소에도 불구하고 군정이 인권에 대한 존중 없이 처형했다는 사실에 유감스럽다"며 "이런 잔인하고 퇴행적 조치는 군부의 지속적인 탄압의 연장선"이라고 밝혔다.

바첼레트 대표는 "미얀마에서 수십년 만에 처음으로 이뤄진 사형 집행은 생명권과 개인의 자유, 공정한 재판 보장에 대한 참혹한 침해"라면서 "군사정권이 살상을 확대한다면 스스로 초래한 위기에 더 얽매이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바첼레트 대표는 자의적 판단에 따라 구금된 모든 정치범의 즉각적인 석방과 사형 폐지를 위한 사형 집행 중단 선언 등을 할 것을 미얀마 군정에 촉구했다.

외신 등에 따르면 미얀마 군정은 민주진영의 표 제야 또(41) 전 의원과 시민활동가 초 민 유(53) 등 4명에 대한 사형을 집행했다.

표 제야 또는 군부에 의해 쫓겨나 독방에 구금 중인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이 이끄는 정당인 민주주의민족동맹(NLD) 소속으로 의원을 지냈고, 초 민 유는 지난 1988년 민 코 나잉과 함께 반독재 민주화 시위를 이끈 이른바 '88세대' 핵심 인물로, 쿠데타 이후 반군부 활동을 주도해왔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DYTPdJmXmTE

prayerah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