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내년도 '기준 중위소득' 오늘 결론 못내…29일 재논의하기로(종합)

송고시간2022-07-25 18:52

beta

보건복지부는 25일 제67차 중앙생활보장위원회(중생보위)를 열고 2023년도 기준 중위소득과 급여별 선정기준을 심의했으나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고 밝혔다.

복지부는 오는 29일 중앙생활보장위원회 회의를 열어 안건을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

국민기초생활보장법상 정부는 8월 1일까지는 기준 중위소득에 따른 수급자 선정 기준과 최저보장 수준을 공표해야 해서 29일 회의에서는 결론이 날 전망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코로나19·고물가 경제상황 두고 인상폭 이견…내달 1일까지는 공표해야

기준중위소득 대폭 인상 촉구
기준중위소득 대폭 인상 촉구

(세종=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기초생활보장법 바로 세우기 공동행동, 장애인과 가난한사람들의 3대 적폐 폐지 공동행동 등 시민단체 회원들이 25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 앞에서 이날 열리는 '기준 중위소득'을 결정하는 중앙생활보장위원회를 앞두고 기준중위소득 대폭 인상, 급여 현실화 등을 촉구하며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7.25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영신 서혜림 기자 = 보건복지부는 25일 제67차 중앙생활보장위원회(중생보위)를 열고 2023년도 기준 중위소득과 급여별 선정기준을 심의했으나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고 밝혔다.

기준 중위소득이란 국민 가구소득의 중간값으로, 국내 모든 가구를 소득순으로 줄 세웠을 때 정확히 중간에 있는 가구의 소득을 말한다. 기초생활보장제도를 비롯해 12개 부처 76개 복지사업의 수급자 선정기준 등으로 활용된다.

복지부는 오는 29일 중앙생활보장위원회 회의를 열어 안건을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 국민기초생활보장법상 정부는 8월 1일까지는 기준 중위소득에 따른 수급자 선정 기준과 최저보장 수준을 공표해야 해서 29일 회의에서는 결론이 날 전망이다.

기준 중위소득 인상폭이 얼마나 될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올해 기준 중위소득은 4인 가구 기준으로 월 512만1천80원이다.

시민단체는 고물가 상황 등을 들어 내년도 기준 중위소득을 대폭 인상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반면, 재정당국인 기획재정부는 경기 악화와 재정 부담을 이유로 인상폭에 보수적인 상황이다.

중앙생활보장위 회의 주재하는 조규홍 1차관
중앙생활보장위 회의 주재하는 조규홍 1차관

(세종=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조규홍 보건복지부 1차관이 25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에서 열린 2023년도 중위소득 결정을 위한 중앙생활보장위원회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2.7.25 hihong@yna.co.kr

중앙생활보장위원회 내 생계·자활급여 소위원회 내에서는 4인가구 기준 전년 인상폭(5.02%) 이상으로 5%대의 인상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우세하나 재정당국 측에서 최저임금 상승 등 경제 상황을 들어 5%대 인상에 반대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준 중위소득 증가율은 3년간 평균 증가율인 기본 증가율에 별도의 추가 증가율을 곱해서 정하되, 기본 증가율은 경기 변동을 반영해 3년 평균치보다 낮아질 수 있다.

기초생활보장법바로세우기공동행동은 이날 중앙생활보장위원회 회의가 열린 정부세종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기준 중위소득이 도입된 2015년 7월 이후 단 한번도 현실 경제수준이 반영된 적이 없고 사실상 예산 맞춤형 결론을 도출하고 있다"며 "빈곤층 당사자의 위원회 참여를 보장하고 중위소득을 대폭 인상하라"고 촉구했다.

복지부는 "안건에 대해 논의가 더 필요하다는 의견이 있어 추후 계속 심의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증가율 이견에 대한 협의를 거쳐 인상폭이 5%에 미치지 못할 가능성도 있다.

shin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