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제주도의회, 해군기지 반대 강정마을 주민 사면 결의안 추진

송고시간2022-07-25 15:49

beta

제주도의회가 해군제주기지(민군복합형 관광미항) 건설 반대 활동하다 처벌된 강정마을 주민에 대한 광복절 특별사면을 촉구하는 결의안 채택을 추진한다.

제주도의회 강철남 의원은 25일 '제주 민군복합형 관광미항 건설 관련 강정마을 주민 사법처리자 사면·복권 촉구 결의안'을 대표 발의했다고 밝혔다.

제주도의회 의원 일동은 결의문에서 "강정마을 주민 명예 회복과 사회통합 여건을 조성하기 위해 완전한 사면·복권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제주도의회가 해군제주기지(민군복합형 관광미항) 건설 반대 활동하다 처벌된 강정마을 주민에 대한 광복절 특별사면을 촉구하는 결의안 채택을 추진한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전경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제주도의회 강철남 의원은 25일 '제주 민군복합형 관광미항 건설 관련 강정마을 주민 사법처리자 사면·복권 촉구 결의안'을 대표 발의했다고 밝혔다.

결의안은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월 5일 강정마을 방문 당시 사법처리자에 대한 정부 차원의 관심과 지원을 하겠다고 한 약속대로 반대 활동을 벌이다 처벌된 212명에 대한 사면·복권을 촉구하고 있다.

해군제주기지 건설 과정에서 강정 주민 253명이 처벌됐지만, 이 중 212명은 지금까지 사면·복권되지 못했다.

제주도의회 의원 일동은 결의문에서 "강정마을 주민 명예 회복과 사회통합 여건을 조성하기 위해 완전한 사면·복권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bj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