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 겪고도 원숭이두창에 또 허둥대는 세계 방역

송고시간2022-07-25 11:15

beta

원숭이두창의 빠른 확산에 세계보건기구(WHO)가 국제적 공중보건 비상사태(PHEIC)를 선포했지만 주요 선진국마저 체계적 방역 대응 없이 허둥대고 있다는 비판이 나온다.

코로나19 확산 초기의 실수를 되풀이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24일(현지시간) WHO에 따르면 원숭이두창 감염자는 75개국 1만6천16명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의료진·검사 수·백신 또 다시 부족…"코로나19 교훈 어디에"

미국 뉴욕에서 원숭이두창 백신 접종하는 남성
미국 뉴욕에서 원숭이두창 백신 접종하는 남성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원숭이두창의 빠른 확산에 세계보건기구(WHO)가 국제적 공중보건 비상사태(PHEIC)를 선포했지만 주요 선진국마저 체계적 방역 대응 없이 허둥대고 있다는 비판이 나온다.

현장 의료진은 늘 인원이 달리고, 검사도 충분히 이뤄지지 않아 실제 감염자 수조차 제대로 파악되지 않고 있다. 고질적인 백신 부족문제도 계속되고 있다. 코로나19 확산 초기의 실수를 되풀이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24일(현지시간) WHO에 따르면 원숭이두창 감염자는 75개국 1만6천16명이다. 로이터통신은 이 바이러스가 풍토병으로 자리를 잡지 않은 65개국에서 1만5천600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각국 집계에 따르면 스페인(3천100명), 영국(2천200명), 독일(2천100명), 프랑스(1천400명) 등 유럽의 확산이 가파르다. 미국도 확진자 2천500명이 나왔다. 한국에서는 1명이 격리치료를 마치고 퇴원했다.

문제는 실제 감염자 수가 더 많을 수 있다는 점이다. 블룸버그통신은 검사를 받아야 할 사람이 검사를 받지 않는 경우가 많고, 원숭이두창에 익숙하지 않은 의료진이 확진자를 다른 질환 감염자로 오진한 사례도 매우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마이크 라이언 세계보건기구(WHO) 비상프로그램국장은 기자회견에서 "현재 우리가 파악 중인 감염자 수는 마치 술 취한 사람이 전등 밑에서 열쇠를 찾는 상황과 비슷하다. 밝은 데는 일단 찾아보고는 있는데, 빛이 미치지 못하는 어두운 부분은 아예 들여다보지도 못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성 매개 감염병 등을 전문적으로 다루는 '성건강' 의료센터가 각국에 매우 부족하다는 점도 원숭이두창 대응의 취약점으로 지적된다.

원숭이두창은 확진자의 병변, 체액 등에 직접 접촉해 전파될 수 있지만, 최근 확산하는 원숭이두창은 주로 동성과 성관계한 남성에게서 확인되는 경우가 많다. 성건강 의료센터의 중요성이 큰 이유다.

인도 공항서 원숭이두창 감염여부 검사하는 방역 요원
인도 공항서 원숭이두창 감염여부 검사하는 방역 요원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체면역결핍바이러스(HIV) 감염자 등 성 매개 질환 감염자의 성 건강을 지원하는 영국 자선단체 '체런스히긴스 트러스트'는 원숭이두창 대응을 위해 성 매개 질환 관련 임시 진료소를 대폭 확충해야 한다고 자국 정부에 촉구했다.

원숭이두창의 고위험군으로 지목되는 계층들, 남성과 성관계를 갖는 남성, 인체면역결핍바이러스(HIV)에 감염된 동성애자 남성, 성 노동자, 성매개 질환을 다루는 의료인 등이 먼저 검사를 받아 불안을 해소할 수 있도록 하라는 것이다.

테런스히긴스 트러스트는 영국 일간지 가디언을 통해 "원숭이두창이 엔데믹으로 되지 않도록 책임질 리더가 있어야 한다"며 "클라미디아(성병의 일종)처럼 사회에 침투하게 둬선 안 된다"고 말했다.

백신 확보도 지지부진하다.

유럽의 원숭이두창 확산의 '진원지'였던 영국에선 백신 접종 대상 고위험군이 적어도 12만5천 명에 달한다는 분석이 나온다. 그러나 영국 국민보건서비스(NHS)가 확보한 백신은 10만회 접종 분에 불과하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미국도 원숭이두창 백신을 주문했지만, 대부분 물량은 내년이 돼서야 확보가 가능할 전망이다.

휴 애들러 영국 리버풀 열대의과대학 교수는 "WHO가 공중보건 위기 사태를 선언함으로써 원숭이두창 대응의 시급성이 부각됐다"며 "WHO는 백신 등 방역 대응만 제대로 하면 추가 전파를 차단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지만, 이런 기회의 창이 빠르게 닫히고 있다"고 지적했다.

미국에서는 원숭이두창 치료에 필요한 항바이러스제 처방이 매우 어렵다는 점도 문제로 지적된다. 환자 한 명에게 항바이러스제를 한 번 투여하려면 서류 수십 장을 작성해야 하는 판에, 현장 의료진이 처방을 꺼린다는 것이다.

미국 연방 방역당국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이런 불만에 제도를 개선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

로런스 고스틴 존스홉킨스대학 교수는 "코로나19 대응에서 얻은 교훈으로 원숭이두창에 대응할 거라고 생각했는데 실상은 그 정반대"라고 꼬집었다.

id@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u8g6Z6CtkYA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