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하이트진로 이천·청주공장서 주류 출고 재개

송고시간2022-07-25 10:35

화물연대 집회 영향에 22∼23일 이틀간 출고 중단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하이트진로[000080]의 경기 이천, 충북 청주공장의 주류 출고가 25일 재개됐다.

지난 22∼23일 열린 민주노총 화물연대의 집회로 인해 두 공장에서는 이틀간 주류 출고가 중단됐었다.

출고 중단된 하이트진로 이천공장
출고 중단된 하이트진로 이천공장

(이천=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22일 오후 경기도 이천시 하이트진로 이천공장 출고장에 출고 중단으로 소주 상자가 쌓여 있다.
지난 3월부터 운송료 인상 등을 요구하며 화물운송 위탁사인 '수양물류' 소속 화물 차주들의 파업이 이어지고 있는 하이트진로 이천공장에서는 22일부터 23일까지 민주노총 화물연대본부 집회가 열린다.
하이트진로는 이에 따라 22일과 23일 양일간 소주 출고를 중단한다. 2022.7.22 xanadu@yna.co.kr

주류업계에 따르면 하이트진로는 이날 오전 6시께부터 이천·청주공장에서 주류 출고를 진행하고 있다.

화물연대가 22∼23일 집회를 진행하면서 청주공장 정문과 후문을 모두 화물차로 막아 청주공장에서는 이틀간 비노조원의 화물차가 공장을 출입하지 못했지만, 현재는 정상적으로 출고가 진행되고 있다.

이천공장의 경우도 집회 양일간 제품 출하가 아예 중단됐지만, 현재는 제품 출고가 가능한 상황이다.

이날도 일부 노조원은 서행 주행 시위를 이어가고 있으나 공장 출입에 큰 제한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이틀간 하이트진로 두 공장에서 제품 출하에 차질이 생기면서 주류 40만 상자 정도가 출고되지 못한 것으로 추정된다.

하루 출고량은 이천공장의 경우 12만∼13만 상자, 청주공장은 8만 상자다.

24일은 두 공장의 휴무일로, 원래 출고 물량이 없다.

하이트진로와 화물연대 소속 화물차주의 갈등은 수개월째 이어지고 있다.

하이트진로 이천·청주공장의 화물 운송 위탁사인 수양물류 소속 화물차주 130여명은 지난 3월 화물연대에 가입한 뒤 운송료 인상 등을 요구하며 파업을 이어오고 있다.

화물차주들은 지난달 화물연대 차원의 총파업이 끝난 뒤에도 집회를 계속하고 있으며, 화물연대 본부는 이들을 지원하는 차원에서 22∼23일 두 공장에서 총 700명 정도가 참여한 가운데 집회를 진행했다.

s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