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방파제서 발견된 여성 시신…검찰 과학수사로 남편 범행 규명

송고시간2022-07-25 10:09

beta

대검찰청은 경찰이 '혐의없음' 의견으로 송치한 여성의 사망 사건을 넘겨받아 남편이 실제 범인이었음을 입증한 대구지검 포항지청 형사1부(부장검사 장재완 현 대검 감찰2과장)의 실적 등 5건을 올해 2분기 과학수사 우수 사례로 선정했다고 25일 밝혔다.

대검에 따르면 포항지청 수사팀은 방파제 부근에서 변사체로 발견된 피해자에 대해 세 차례에 걸친 대검 법의학 자문위원 부검 감정을 해 피해자가 사망 전 머리를 맞아 치명상을 입었음을 밝혀내고, 통합심리분석을 통해 남편이 부인을 둔기로 폭행한 뒤 바다에 빠뜨렸을 가능성이 높다는 사실을 규명했다.

이후 블랙박스 영상 음질 개선 등 추가 과학수사와 사건 관계인들을 대상으로 한 전면적인 보완조사·현장검증이 이어졌으며, 결국 음주와 경제력 문제로 다툼이 잦던 남편이 부인을 때려 상해를 가하고 바다에 빠뜨려 숨지게 했다는 범행(상해치사)의 전모를 드러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대검, 2022년 2분기 과학수사 우수 사례 5건 선정

대검찰청
대검찰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성조 기자 = 대검찰청은 경찰이 '혐의없음' 의견으로 송치한 여성의 사망 사건을 넘겨받아 남편이 실제 범인이었음을 입증한 대구지검 포항지청 형사1부(부장검사 장재완 현 대검 감찰2과장)의 실적 등 5건을 올해 2분기 과학수사 우수 사례로 선정했다고 25일 밝혔다.

대검에 따르면 포항지청 수사팀은 방파제 부근에서 변사체로 발견된 피해자에 대해 세 차례에 걸친 대검 법의학 자문위원 부검 감정을 해 피해자가 사망 전 머리를 맞아 치명상을 입었음을 밝혀내고, 통합심리분석을 통해 남편이 부인을 둔기로 폭행한 뒤 바다에 빠뜨렸을 가능성이 높다는 사실을 규명했다.

이후 블랙박스 영상 음질 개선 등 추가 과학수사와 사건 관계인들을 대상으로 한 전면적인 보완조사·현장검증이 이어졌으며, 결국 음주와 경제력 문제로 다툼이 잦던 남편이 부인을 때려 상해를 가하고 바다에 빠뜨려 숨지게 했다는 범행(상해치사)의 전모를 드러냈다.

대검은 또 경찰이 무혐의로 송치한 간호사가 환자용 투석 필터에 이물질을 주입했다는 사실을 병실 폐쇄회로(CC)TV 분석으로 밝혀낸 대전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최영아 현 서울남부지검 인권보호부장)와 만취한 예비 신부를 성폭행한 형제를 DNA 정밀 감정을 통해 구속 기소한 수원지검 평택지청 형사1부(부장검사 유정호 현 대전지검 형사2부장)도 우수 사례로 꼽았다.

아울러 휴대전화 메신저 포렌식으로 살인미수의 고의성을 규명한 서울중앙지검 형사4부(당시 한기식 부장검사)와 671억원대 사기 피의자가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 직전 도주하자 메신저·통화·카드사용내역 분석으로 검거한 인천지검 국제범죄수사부(당시 장준호 부장검사)도 우수 과학수사 사례로 선정됐다.

대검은 "나날이 복잡하고 교묘해지는 범죄 수법에 대응해 첨단 과학수사 기법을 연구·개발하고 수사에 적극 활용함으로써 국민의 기본권을 지키겠다"고 했다.

xi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