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공수 맹활약 SSG 박성한 "호수비보다 적시타가 짜릿해요"

송고시간2022-07-24 20:54

박성한 2타점 적시타!
박성한 2타점 적시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프로야구 SSG 랜더스의 붙박이 유격수를 꿰찬 박성한(24)이 공수에서 눈부신 활약으로 팀의 8연승을 이끌었다.

박성한은 24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두산 베어스와 벌인 방문 경기에서 3-4로 추격하던 5회 2사 2, 3루에서 구원 투수로 등판한 이영하를 2타점 우전 적시타로 두들겼다.

이어 5-4로 앞선 6회에는 2사 2루에서 안권수의 타구를 몸을 날려 단타로 막은 뒤 2루 주자 안재석이 3루를 돌아 홈으로 뛸 것을 예상하고 3루수에게 송구, 3루∼홈으로 이어지는 완벽한 중계 플레이로 안재석을 잡아냈다.

SSG 불펜은 박성한이 방망이로, 송구로 지킨 1점의 리드를 끝까지 유지해 5-4로 역전승을 거뒀다.

김원형 SSG 감독의 말마따나 못하는 게 없는 팔방미인인 박성한은 타율 0.327에 42타점을 올려 전반기 막판부터 중심 타순인 5번으로 올라왔다.

경기 후 박성한은 "타구를 어렵게 잡은 뒤 빠른 주자를 의식했다"며 "안재석의 오버런을 예상하고 3루에 공을 던졌다"고 6회 수비 때를 돌아봤다.

보통 각 구단이 스프링캠프에서 이런 수비를 연습하지만, 정작 실전에서 사용하려면 수비수의 판단력이 뛰어나야 한다.

박성한은 "연습보다는 늘 그런 상황을 머릿속에 그려놓는다"며 이미지 트레이닝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수비도 좋았지만, 박성한은 5회 친 적시타가 더 짜릿했다고 미소 지었다.

박성한은 이영하의 시속 151㎞짜리 빠른 볼을 끌어당겨 우익수 앞으로 뻗어가는 적시타로 경기를 뒤집었다.

그는 "노림수를 가지고 타석에 들어섰는데, 이영하의 구위가 예상보다 좋았다"며 "몸을 우익수 방향으로 틀어 공략하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키움 히어로즈, LG 트윈스 등 SSG를 쫓는 경쟁팀 관계자들은 올해 SSG의 선전 배경에는 박성한과 최지훈이 있다며 둘의 성장을 높게 평가한다.

박성한은 "그런 평가에 감사드리고, 뿌듯한 기분도 든다"면서도 "계속하던 대로, 쉽게 죽지 않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김원형 감독은 "성한이가 중요한 순간에 결승타를 쳤다"며 "또 6회 호수비를 보여줬는데 깜짝 놀랐다. 순간적으로 센스를 발휘하기 쉽지 않은데 정말 잘한 플레이"라며 박성한을 칭찬했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