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가짜였네' 빼앗은 시계 되돌려준 황당한 이탈리아 강도

송고시간2022-07-24 13:56

beta

이탈리아 남부 도시 나폴리에서 관광객의 시계를 훔친 도둑이 시계가 모조품인 것을 깨닫고 주인에게 돌려주는 다소 황당한 일이 벌어졌다고 CNN 방송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같은 일은 나폴리 시내 한복판인 트리에스테&트렌토 광장의 한 술집 야외 좌석에서 벌어졌다.

한 남성이 술집에 앉아 있는 스위스 관광객 2명에게 다가가 관광객 중 한 명의 머리에 총을 겨누고 그가 팔에 차고 있던 시계를 강탈해 자리를 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고가시계 강탈 빈발에 나폴리 관광객에 '플라스틱 시계 나눠주자' 제안도

나폴리 도심 인파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나폴리 도심 인파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오진송 기자 = 이탈리아 남부 도시 나폴리에서 관광객의 시계를 훔친 도둑이 시계가 모조품인 것을 깨닫고 주인에게 돌려주는 다소 황당한 일이 벌어졌다고 CNN 방송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같은 일은 나폴리 시내 한복판인 트리에스테&트렌토 광장의 한 술집 야외 좌석에서 벌어졌다.

한 남성이 술집에 앉아 있는 스위스 관광객 2명에게 다가가 관광객 중 한 명의 머리에 총을 겨누고 그가 팔에 차고 있던 시계를 강탈해 자리를 떴다.

약 7분 뒤, 또 다른 남성이 황망해 하고 있는 이들 관광객에게 접근했다. 그는 자신에게 무기가 없다는 것을 보여주기라도 하는 듯 두 팔을 흔들며 피해자들이 있는 테이블로 다가와 시계를 돌려주고 떠났다.

프란체스코 보렐리 의원의 트위터에 올라온 시계 도난 영상의 한 장면
프란체스코 보렐리 의원의 트위터에 올라온 시계 도난 영상의 한 장면

[프란체스코 보렐리 트위터 계정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이 모든 장면은 술집 CCTV에 고스란히 담겼다.

CNN 방송은 도둑이 시계를 돌려준 이유는 빼앗은 시계가 고가의 스위스제 시계가 아니라 모조품이라는 사실을 인지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범행이 일어난 술집 주인인 안토니오 비스콘티는 "도둑이 시계를 돌려주며 연신 '미안하다'고 한 것은 혹시라도 신고당하지 않기 위한 속셈이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지에서 범죄 반대 캠페인을 진행하는 나폴리 지역 정치인 프란체스코 에밀리오 보렐리 캄파니아주 의원은 "강도들은 시계가 30만 유로(약 4억원)의 값어치가 있다고 생각했을 것"이라고 CNN 방송에 말했다.

나폴리 도심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나폴리 도심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나폴리는 한때 세계 3대 미항으로 꼽힐 만큼 빼어난 풍광과 피자의 발상지로 유명하지만, 지역 마피아인 '카모라'의 활개 속에 최근 몇 년 동안 크고 작은 범죄가 빈발하는 것으로 악명이 높다. 2018년에는 한국을 비롯해 해외 관광객들이 잇따라 고가의 시계를 강탈당해 당국이 경고음을 울리기도 했다.

올여름 역시 급증한 관광객을 겨냥한 시계 강탈 사건이 자주 일어나자 피해 최소화를 위해 현지 호텔들이 투숙객에게 플라스틱 손목시계를 나눠주게 하자는 웃지 못할 제안도 나왔다.

dindong@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g5rZ_8pePQM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