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빙상연맹 '음주 이후 운전사고' 김민석 징계 절차 돌입(종합)

송고시간2022-07-24 13:41

beta

대한빙상경기연맹이 음주 이후 운전 사고로 물의를 일으킨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김민석(성남시청)과 동승했던 선수들에 관한 징계 절차에 들어갔다.

연맹 관계자는 24일 "연맹은 어제 선수들에게 경위서를 받았으며, 27일 경기력 향상위원회를 열어 징계 권한이 있는 스포츠공정위원회 개최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전했다.

연합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김민석은 22일 밤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 동료인 정재원(의정부시청), 정재웅(성남시청), 정선교(스포츠토토)와 진천선수촌 인근에서 저녁 식사를 하면서 음주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스피드 선수 4명-쇼트트랙 선수 1명 연루…27일 경기력향상위원회 소집

빙속 김민석, 음주 이후 운전
빙속 김민석, 음주 이후 운전

(서울=연합뉴스)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 동메달리스트인 김민석이 음주 후 차량을 끌고 진천선수촌에 입촌하다 사고를 냈다. 대한빙상경기연맹 등에 따르면, 김민석은 22일 밤 대표팀 동료 3명과 함께 선수촌 인근에서 저녁 식사를 하면서 음주한 뒤 개인 차량에 동료 선수들을 태우고 선수촌에 입촌하는 과정에서 선수촌 내 도로 보도블록 경계석과 충돌하는 사고를 냈고, 선수촌 관계자에게 음주한 사실이 적발됐다. 2022.7.23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대한빙상경기연맹이 음주 이후 운전 사고로 물의를 일으킨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김민석(성남시청)과 동승했던 선수들에 관한 징계 절차에 들어갔다.

연맹 관계자는 24일 "연맹은 어제 선수들에게 경위서를 받았으며, 27일 경기력 향상위원회를 열어 징계 권한이 있는 스포츠공정위원회 개최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전했다.

연맹은 조사 과정을 거쳐 스포츠공정위원회를 열고 징계 수위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김민석은 22일 밤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 동료인 정재원(의정부시청), 정재웅(성남시청), 정선교(스포츠토토)와 진천선수촌 인근에서 저녁 식사를 하면서 음주했다.

이후 네 명은 김민석의 승용차를 타고 진천선수촌에 입촌했다.

빙상연맹 관계자는 "식사 장소에서 진천선수촌까지 운전한 이가 누군지는 조사 중"이라고 전했다.

선수촌에 들어온 김민석과 정재웅, 정선교는 진천선수촌 웰컴센터에서 지인들과 생일파티를 하던 쇼트트랙 여자 대표팀 박지윤(의정부시청)의 연락을 받아 합류한 뒤 시간을 보냈다.

이후 김민석은 자신의 차량에 정재웅, 정선교, 박지윤을 태우고 숙소로 이동했으며, 이 과정에서 선수촌 도로 보도블록 경계석과 충돌하는 사고를 냈다.

이들은 사고 수습을 하지 않고 숙소로 들어갔고, 폐쇄회로(CC)TV를 확인한 선수촌 당직자에게 적발됐다.

선수촌 관계자는 이들에게 술 냄새가 풍기자 선수촌 상부와 대한빙상경기연맹에 보고했고, 연맹은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에 퇴촌을 지시했다.

다만 당시 김민석은 경찰 조사를 받지 않았고, 혈중알코올농도도 측정하지 않았다.

김민석은 대표팀 훈련 기간 중 음주를 한데다 운전대까지 잡아 중징계가 불가피하다.

동승한 정재원 등 대표팀 동료들도 징계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김민석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 이어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남자 1,500m에서 동메달을 차지한 중장거리 간판이다. 정재원은 베이징올림픽 남자 매스스타트 은메달리스트다.

빙속 대표팀은 지난달 6월 22일 선수촌에 입촌해 새 시즌 준비를 했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