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하락장에 시총순위 변동…성장·새내기주↓ 에너지·통신↑

송고시간2022-07-24 07:05

"현재 성장주 밸류에이션 싸다고 볼 수 없어…추세 당분간 유지될 듯"

상장사 시가총액 (PG)
상장사 시가총액 (PG)

[박은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올해 글로벌 긴축 정책과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충격으로 증시가 급락하면서 시가총액(시총) 상위 50위권 내 업종들의 희비도 엇갈렸다.

작년 증시에 입성한 새내기주를 위주로 성장주들은 시총 순위가 큰 폭 하락했고, 기존 종목 중에서는 에너지, 통신 등 종목이 약진했다.

2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올해 유가증권시장 시가총액 상위 50위권에서 22일 종가 기준으로 순위 하락이 가장 두드러진 종목은 카카오페이[377300]와 하이브다.

카카오페이는 올해 초 15위에서 43위로 28계단 떨어졌고, 하이브[352820]는 27위에서 48위로 미끄러졌다.

카카오뱅크[323410](11→21위), SK바이오사이언스[302440](23→36위), 엔씨소프트[036570](25→44위)도 시총 순위가 크게 하락했다.

시총 상위 10위권 내에서는 네이버(3→6위), 카카오[035720](6→11위)도 각 3계단, 5계단 내려앉았다.

코로나19 이후 증시 랠리에서 급등했던 플랫폼, 이커머스, 핀테크 등 성장주 시총 순위가 전 세계 금리 인상 움직임에 투자심리가 악화하면서 공통으로 급락했다.

정명지 삼성증권[016360] 투자정보팀장은 "이들 기업 중에는 작년·재작년 신규 상장한 기업이 많다"며 "워낙 뜨거웠던 시장 환경에서 공모가가 높게 형성돼 상장 초기 반짝했다가 본래의 가치대로 주가를 찾아가는 행태도 시총 변화에 영향을 준 것"이라고 말했다.

50위권 내 시총이 올해 초보다 늘어난 기업은 두산에너빌리티[034020], KT&G, 현대중공업[329180], S-Oil[010950], KT[030200], 현대글로비스[086280] 등 6곳에 불과했다.

이중 시총 순위 상승 폭이 두드러진 곳은 현대중공업(49→31위), KT(50→37위) 등이다.

현대중공업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영향으로 유럽의 액화천연가스(LNG) 수입 수요가 증가한 영향으로 주가가 크게 올랐다.

KT는 통신 본업 호실적에 더해 미디어·콘텐츠 등 신사업 모델이 재평가를 받으면서 좋은 성과를 냈다.

당분간 시총 상위권에서 에너지, 통신 등 경기 방어주에 비해 성장주의 약세는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정 팀장은 "해외 성장주들은 굉장히 오랜 기간 경쟁력을 보여준 기업들이어서 언제든지 증시 상황만 반전되면 주가가 오를 여지가 있지만, 국내 성장주 중 최근 2∼3년 내 상장된 회사들은 성장의 연속성을 보여준 적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카카오 그룹만 하더라도 뱅크, 페이 등의 성장 속도가 기존 예상 경로보다 굉장히 더디고 실망스러워 현재로서 밸류에이션(평가가치)이 싸다고만 볼 수 없다"며 "성장주들도 확실한 경쟁력을 보여주지 못하면 밸류에이션 매력을 인정받기 어려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영상 기사 [영상] "팬데믹으로 달라진 세상"…'퍼펙트스톰'에서 살아남으려면
[영상] "팬데믹으로 달라진 세상"…'퍼펙트스톰'에서 살아남으려면

srch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