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 코로나 신규확진 20만명 돌파…개량형 백신 접종 준비(종합)

송고시간2022-07-23 20:44

beta

일본 후생노동성은 오미크론 변이에 대응하는 개량형 코로나19 백신을 활용해 올해 가을 이후 추가 접종을 시행하는 방향으로 준비를 시작했다고 도쿄신문 등이 23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후생노동성은 코로나19에 감염됐을 때 중증화 가능성이 큰 고령자를 대상으로 하는 방안을 염두에 두고 이런 계획을 검토하고 있다.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가파르게 증가하며 이른바 7차 유행이 본격화한 가운데 일본 정부는 긴급사태나 만연 방지 등 중점 조치처럼 주민들의 행동에 추가 제약을 가하는 방식을 택하지 않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나흘 연속 최다기록 경신…밀접 접촉자 격리 최단 사흘로 단축

기시다 "새로운 행동제한 생각하지 않고 있다"

일본 코로나 신규 확진자 20만명 육박
일본 코로나 신규 확진자 20만명 육박

(도쿄 교도=연합뉴스) 22일 오후 일본 도쿄 소재 JR시나가와역 근처에서 사람들이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다. 이날 일본에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20만면 가까이 새로 파악됐다.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 후생노동성은 오미크론 변이에 대응하는 개량형 코로나19 백신을 활용해 올해 가을 이후 추가 접종을 시행하는 방향으로 준비를 시작했다고 도쿄신문 등이 23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후생노동성은 코로나19에 감염됐을 때 중증화 가능성이 큰 고령자를 대상으로 하는 방안을 염두에 두고 이런 계획을 검토하고 있다.

오미크론에 대응하는 코로나19 백신은 미국 화이자와 모더나가 개발 중이다.

후생노동성은 유효한 데이터가 제한돼 있기는 하지만 개량 백신으로 적어도 중증화를 막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향후 추가로 확보되는 데이터나 세계 여러 나라의 동향까지 고려해 전문가 회의를 거쳐 사용할 백신의 종류나 접종 대상자 등을 결정한다.

일본 정부는 현재 진행 중인 코로나19 백신 4차 접종 대상에 의료 종사자와 고령자 시설 직원을 추가하기로 했다.

기존에는 60세 이상 고령자와 지병이 있는 18세 이상으로 4차 접종을 한정했는데 대상을 넓힌 것이다.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가파르게 증가하며 이른바 7차 유행이 본격화한 가운데 일본 정부는 긴급사태나 만연 방지 등 중점 조치처럼 주민들의 행동에 추가 제약을 가하는 방식을 택하지 않고 있다.

기시다 총리는 전날 나가노현에서 열린 행사 강연에서 "정부로서는 현시점에서 새로운 행동 제한을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도쿄의 마스크 쓴 행인들
도쿄의 마스크 쓴 행인들

(도쿄 교도=연합뉴스) 21일 오후 일본 도쿄의 상업지구인 긴자에서 마스크를 쓴 사람들이 이동 중이다.

방역 당국은 감염자와 밀접 접촉한 이들의 격리 기간을 줄이는 방안을 내놓았다.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후생노동성은 밀접 접촉자의 자가 격리기간을 원칙적으로 7일에서 5일로 단축한다고 22일 발표했다.

격리 이틀째와 사흘째에 키트를 사용한 검사에서 음성이 나오면 격리를 해제할 수 있도록 했다.

고토 시게유키 후생노동상은 "밀접 접촉자가 급증해서 사회 기능 유지에 영향이 생길 수도 있는 상황"이라며 "(감염 방지 대책의) 완화를 목적으로 하는 것은 아니다"는 설명을 했다고 마이니치신문이 전했다.

현지 공영방송 NHK의 집계를 보면 23일 일본에서는 오후 6시 15분까지 코로나19 확진자 20만975명이 새로 파악됐다.

증가 폭은 일주일 전보다 9만320명(81.6%) 확대한 수준이다.

하루 신규 확진자는 23일까지 나흘 연속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