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성관계 사진찍은 野중진 비서관, 복직후 논란일자 자진사직

송고시간2022-07-22 18:43

beta

여자친구의 허락 없이 성관계 도중 사진을 찍은 것이 알려져 자진해서 그만뒀던 더불어민주당 유기홍 의원실의 비서관이 9급에서 8급으로 급수를 올려 복직했다.

이런 사실이 알려지자 이 비서관은 22일 자진해서 면직 신청을 했고 의원실도 면직 처리를 완료했다.

이후 복직사실이 알려지자 여의도 안팎에서 논란이 일었고, 해당 비서관은 재차 사직을 했다고 이 관계자는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대법 "연인 사이라도 동의 없는 신체촬영은 성범죄" (CG)
대법 "연인 사이라도 동의 없는 신체촬영은 성범죄"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정윤주 기자 = 여자친구의 허락 없이 성관계 도중 사진을 찍은 것이 알려져 자진해서 그만뒀던 더불어민주당 유기홍 의원실의 비서관이 9급에서 8급으로 급수를 올려 복직했다.

이런 사실이 알려지자 이 비서관은 22일 자진해서 면직 신청을 했고 의원실도 면직 처리를 완료했다.

해당 비서관은 지난해 전 여자친구와 성관계 중 상대의 동의 없이 사진 촬영을 했다는 점을 사과하며 그만둔 바 있다.

그는 지난해 12월 SNS에 "성관계 도중 명시적 동의 없이 사진 촬영 등의 잘못을 저질렀다"며 "물어봐도 침묵한 것을 멋대로 동의라 간주했고, 연인 사이에 젠더 권력의 위계가 작동한다는 점을 간과했다"고 적었다.

그는 일을 그만둔 후 7개월여만인 이달 같은 의원실에 비서관으로 일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고 복직했다.

의원실 관계자는 "자리가 비어있었고 당사자가 오고 싶다는 의사를 밝혀 복직이 됐던 것"이라며 "과거 일이 정리됐고, 문제가 있었다고 보지 않아 복직이 됐던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후 복직사실이 알려지자 여의도 안팎에서 논란이 일었고, 해당 비서관은 재차 사직을 했다고 이 관계자는 설명했다.

jung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