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재일동포 모국공헌을 한눈에…광화문에 '재일한국인기념관' 개관

송고시간2022-07-23 09:00

beta

재일동포의 모국 공헌 발자취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재일한국인기념관'이 서울 광화문에 문을 열었다.

기념관은 신한은행이 최근 리모델링을 거쳐 서울 중구 광화문로에 재개관한 한국금융사박물관 5층에 자리하고 있다.

재일한국인기념관 관계자는 "재일동포 경제인으로 신한은행을 창립한 이희건 명예회장을 기리기 위해 2012년 경기도 용인에 세워졌던 기념관을 확대해 현재의 자리로 옮겼다"고 23일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구로공단 설립·올림픽 지원' 등 모국 발전에 앞장선 발차취 소개

서울 광화문에 '재일한국인기념관' 개관
서울 광화문에 '재일한국인기념관' 개관

[재일한국인기념관 제공]

(서울=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재일동포의 모국 공헌 발자취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재일한국인기념관'이 서울 광화문에 문을 열었다.

기념관은 신한은행이 최근 리모델링을 거쳐 서울 중구 광화문로에 재개관한 한국금융사박물관 5층에 자리하고 있다.

재일한국인기념관 관계자는 "재일동포 경제인으로 신한은행을 창립한 이희건 명예회장을 기리기 위해 2012년 경기도 용인에 세워졌던 기념관을 확대해 현재의 자리로 옮겼다"고 23일 밝혔다.

기념관은 일제강점기 강제이주 또는 먹고 살길이 막막해 일본으로 건너와 현재에 이르기까지 차별을 딛고 자리 잡은 재일동포 역사를 소개한다.

특히 재일동포가 합심해 모국을 도운 다양한 공적을 사진과 함께 패널로 전시한다.

6·25 전쟁에 참전한 재일학도의용군, 1960년대 수출입국의 토대가 된 한국 최초 수출산업공단인 '구로공단' 건설 주도, 1988년 서울 올림픽에 100억 엔 성금 전달, 외환위기 당시 15억 달러 송금과 국채 300억 엔 매입 등 다양한 사례를 소개한다.

해방 후 일본에서 자수성가해 '방적왕'으로 불리던 서갑호가 1963년 한국 섬유산업을 견인했던 방림방적을 세우고 도쿄 주일한국대사관 부지를 기증하는 등 일본 내 한국 공관 9곳을 재일동포가 기증한 일 등도 알린다.

재일한국인기념관 모국 공헌 발자취 소개
재일한국인기념관 모국 공헌 발자취 소개

[재일한국인기념관 제공]

이희건 명예회장의 일대기를 담은 애니메이션도 상영한다.

기념관 관계자는 "이 회장은 재일본한국인투자협회를 세워 재일동포의 모국 투자에 앞장섰다"며 "모국이 위기에 처하거나 올림픽과 같은 큰 행사를 열 때마다 힘을 보탠 재일동포의 '일편단심' 모국 사랑을 알리는 곳"이라고 소개했다.

기념관은 매주 월요일부터 토요일(오전 10시~오후 6시)까지 무료입장이며, 도슨트의 해설과 함께 전시 투어를 할 수 있다. 일요일 및 공휴일은 휴관이다.

wakar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