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주말 막바지 장맛비…강수량 10~50㎜

송고시간2022-07-22 17:22

beta

토요일인 23일 늦은 오후 서해안부터 비가 내려 밤에 전국으로 확대되겠다.

올여름 마지막 장맛비로 예상되는 이번 비는 24일까지 이어지겠다.

기상청은 "24일 오후 중부지방과 호남에 비가 시작되기 전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라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내일 늦은 오후 서해안부터…모레까지 이어져

기온 떨어졌다가 비 그친 뒤 다시 상승

우산행렬
우산행렬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전국 곳곳에 비가 내린 13일 서울 종로구 인사동에서 시민들이 우산을 쓰고 길을 걷고 있다. 2022.7.13 saba@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토요일인 23일 늦은 오후 서해안부터 비가 내려 밤에 전국으로 확대되겠다.

올여름 마지막 장맛비로 예상되는 이번 비는 24일까지 이어지겠다.

24일에는 제주에 아침까지, 충청과 남부지방에 오후까지, 수도권과 강원에 밤까지 가끔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은 "24일 오후 중부지방과 호남에 비가 시작되기 전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라고 설명했다.

강수량은 경북 5~20㎜, 나머지 지역 10~50㎜로 예상된다.

비가 오면서 기온이 낮아지고 영남 일부지역 폭염특보도 해제되겠다.

다만 남부지방은 24일 오전 비가 대부분 그치면서 습도가 높은 가운데 기온이 다시 올라 최고체감온도가 33도 이상으로 오르는 곳이 있겠다.

23일 아침 최저기온은 20~23도이고 낮 최고기온은 25~30도겠다.

주요 도시 예상 최저·최고기온은 서울 23도와 28도, 인천 23도와 27도, 대전·광주 22도와 29도, 대구 22도와 30도, 울산 21도와 27도, 부산 22도와 27도다.

23일 밤부터 24일 오전까지 충남서해안과 전라해안, 제주 등에 순간풍속이 시속 55㎞ 내외인 강풍이 불겠다.

동해안엔 당분간 너울 때문에 갯바위나 방파제를 넘을 정도의 높은 물결이 백사장으로 밀려오겠으니 주의해야 한다.

'오늘도 소나기'
'오늘도 소나기'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소나기가 내린 22일 오후 서울시청 인근에서 한 시민이 우산을 쓴 채 이동하고 있다. 2022.7.22 jieunlee@yna.co.kr

jylee2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