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예멘 반군, 휴전 종료 앞두고 공세…5명 사망, 최소 14명 부상

송고시간2022-07-22 17:24

beta

예멘 반군이 7년 내전 끝에 맞은 넉 달간의 휴전 종료를 앞두고 대대적인 공세에 나서 국제사회의 우려를 키우고 있다.

21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일간 아랍뉴스 등에 따르면 예멘 반군 후티는 전날 서남부 알 바이다주(州)의 타이즈에 있는 정부군 기지를 여러 차례 공격했다.

후티의 공격으로 지금까지 5명이 사망했고, 최소 14명이 부상한 것으로 전해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예멘 반군 후티의 경찰 대원들.
예멘 반군 후티의 경찰 대원들.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카이로=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예멘 반군이 7년 내전 끝에 맞은 넉 달간의 휴전 종료를 앞두고 대대적인 공세에 나서 국제사회의 우려를 키우고 있다.

21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일간 아랍뉴스 등에 따르면 예멘 반군 후티는 전날 서남부 알 바이다주(州)의 타이즈에 있는 정부군 기지를 여러 차례 공격했다.

후티 반군은 앞서 20일에도 인근 타이즈주(州) 중심도시 타이즈의 쿠브자 마을을 포위하고 무차별 포격을 가했다.

마을 주민이 자신들의 정보원을 암살했다는 게 공격의 이유다.

예멘 법무 인권부는 성명을 통해 "반군 후티가 중화기 등 다양한 무기를 동원해 마을을 장악하려 하고 있으며, 마을을 에워싼 채 식량과 의약품 공급을 차단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익명을 요구한 예멘 정부군 관리는 신화 통신에 "후티가 타이즈 서부를 장악하기 위해 포격을 개시했다"며 "알바이다 주에서는 지난 24시간 동안 탱크 등 중화기를 동원한 무차별 공격을 자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후티의 공격으로 지금까지 5명이 사망했고, 최소 14명이 부상한 것으로 전해졌다.

후티의 공격은 다음 달 2일로 다가온 휴전 종료를 앞두고, 유엔 주도로 휴전 연장 노력이 진행 중인 가운데 이뤄졌다.

앞서 한스 그룬베르크 유엔 예멘 특사는 지난 17일 "휴전 연장이 예멘 내 인도주의 위기 해결에 숨통을 트이게 했다. 유례가 없었던 이번 휴전은 갈등의 정치적 해결을 위한 실마리도 제공했다"며 휴전 연장을 촉구했다.

예멘 서부 호데이다의 난민촌에서 구호품을 받은 난민들.
예멘 서부 호데이다의 난민촌에서 구호품을 받은 난민들.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그러나 후티 측은 이렇다 할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국제적으로 인정받는 예멘 정부를 돕는 아랍 동맹군과 반군 후티는 지난 4월 이슬람 금식 성월인 라마단을 맞아 두 달간 휴전에 합의했고, 지난달 초 두 달간 휴전을 연장했다.

예멘의 전국적인 휴전 합의는 2016년 이후 6년 만이며, 두 달 이상 휴전이 지속된 것은 처음이다.

휴전 기간 일부 지역의 봉쇄가 풀리면서 일부 지역 주민들의 삶이 정상화됐고, 수도 사나 공항에서는 상업용 항공기 운항이 재개돼 내전 중 다치거나 지병이 있는 환자들이 해외로 치료를 받으러 가기도 했다.

유엔은 휴전이 지속하기를 바라지만 후티 측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사우디 방문을 이유로 휴전 연장을 거부하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후티의 정치위원회는 지난 16일 성명을 통해 "우리는 예멘의 주권과 안보 등을 다루는 미국 대통령의 중동 방문에서 어떤 결과가 나오든 거부한다"며 "두 달간의 휴전은 미래에 반복되어서는 안 될 불만스러운 경험을 안겼다"고 주장했다.

2015년 본격화한 예멘 내전은 이란과 사우디의 대리전 양상으로 번졌다.

유엔은 지난해 말 기준 예멘 내전으로 인한 직·간접적 사망자를 37만7천 명으로 추산했다.

meola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