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세계육상] 라일스, 19초31로 남자 200m 2연패…미국 1∼3위 독식

송고시간2022-07-22 13:25

beta

노아 라일스(25·미국)가 '선수 기준' 세계 역대 3위인 19초31의 기록으로 세계육상선수권 남자 200m 2연패를 달성했다.

라일스는 22일(한국시간) 미국 오리건주 유진 헤이워드 필드에서 열린 2022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남자 200m 결선에서 19초31로 우승했다.

남자 200m에서는 볼트가 '전체' 1위와 3위(19초30) 기록을 보유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라일스, '선수 기준' 남자 역대 3위 기록으로 우승…'미국 전설' 존슨의 기록 넘어

3위 나이턴은 만 18세 '역대 세계선수권 남자 200m 최연소 메달리스트'

라일스, 존슨의 기록 깨며 세계선수권 2연패
라일스, 존슨의 기록 깨며 세계선수권 2연패

(유진 EPA=연합뉴스) 노아 라일스가 22일(한국시간) 미국 오리건주 유진 헤이워드 필드에서 열린 2022 세계육상선수권 남자 200m 결선에서 우승한 뒤, 포효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노아 라일스(25·미국)가 '선수 기준' 세계 역대 3위인 19초31의 기록으로 세계육상선수권 남자 200m 2연패를 달성했다.

라일스는 22일(한국시간) 미국 오리건주 유진 헤이워드 필드에서 열린 2022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남자 200m 결선에서 19초31로 우승했다.

이날 라일스가 기록한 19초31은 '선수 기준' 역대 3위다.

'황제' 우사인 볼트(자메이카)가 19초19의 세계 기록을 보유했고, 요한 블레이크(자메이카)가 19초26의 개인 최고 기록을 작성했다.

라일스는 마이클 존슨의 19초32를 0.01초 당긴 미국 신기록을 세우며, 볼트와 블레이크에 이은 세계 역대 3위로 올라섰다.

세계육상연맹은 종목별 기록은 '전체 기록'과 '선수 기록'으로 구분해 집계한다.

남자 200m에서는 볼트가 '전체' 1위와 3위(19초30) 기록을 보유했다.

이날 라일스의 기록은 '전체' 4위고, '선수 기록'으로는 3위다.

종전 라일스의 개인 최고 기록은 19초50이었다.

2019년 도하 세계선수권에서 19초83으로 우승하며 개인 첫 메이저 대회 우승을 차지한 라일스는 지난해 열린 도쿄올림픽에서는 3위(19초74)에 머물렀다.

하지만, 자국에서 열린 세계선수권에서는 19초31의 놀라운 기록으로 대회 2연패에 성공했다.

어린 시절 라일스는 트랙보다 병원에서 더 많은 시간을 보냈다.

유년에는 천식을 앓았고, 고교 시절에는 주의력 결핍 과잉행동장애(ADHD)와 난독증 진단을 받아 치료를 받았다.

하지만, 그는 육상을 통해 더 큰 세상으로 나왔고 미국 육상의 전설 마이클 존슨이 1996년 애틀랜타 올림픽에서 작성한 종전 미국 기록 19초32를 26년 만에 바꿔놨다.

경기 뒤 라일스는 "처음 결승선을 통과할 때 전광판에 나온 기록은 존슨의 기록과 타이인 19초32였다. '내게 이럴 수 있나요'라고 아쉬워했는데, 공식 기록은 19초31로 나왔다"며 "'2(19초32)'가 '1(19초31)'로 바뀌는 순간, 내 세상도 달라졌다"고 말했다.

미국, 남자 200m 1∼3위 독식
미국, 남자 200m 1∼3위 독식

(유진 EPA=연합뉴스) 노아 라일스(가운데)가 22일(한국시간) 미국 오리건주 유진 헤이워드 필드에서 열린 2022 세계육상선수권 남자 200m 결선에서 우승한 뒤, 2위 베드나렉(왼쪽), 3위 나이턴과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이날 미국은 금·은·동메달을 독식했다.

케네스 베드나렉(24)이 19초77로 2위, 이리언 나이턴(18·이상 미국)이 19초80으로 3위를 차지했다.

세계선수권 남자 200m에서 한 국가가 1∼3위를 휩쓴 건, 2005년 헬싱키 대회 이후 17년 만이자 역대 두 번째다.

당시 미국은 저스틴 개틀린, 윌리스 스피어먼, 존 카펠 주니어가 1∼3위에 올랐다. 2022년 미국에서 처음 열린 세계선수권에서 라일스, 베드나렉, 나이턴이 또 한 번 시상식을 '성조기'로 채웠다.

미국은 17일 열린 남자 100m 결선에서도 프레드 커리(9초86), 마빈 브레이시(9초874), 트레이본 브롬웰(9초876·2위와 3위 공식 기록은 9초88)이 1∼3위를 독식했다.

역대 세계선수권에서 남자 100m와 200m 모두 1∼3위를 한 국가에서 독차지한 건, 이번 대회가 처음이다.

200m 동메달을 딴 나이턴도 의미 있는 기록을 세웠다.

'2004년생 천재 스프린터' 나이턴은 만 18세에 남자 200m 메달을 따, '세계선수권 남자 200m 역대 최연소 메달리스트'로 기록됐다.

종전 기록은 알론소 에드워드(파나마)가 2009년 베를린 대회에서 동메달을 목에 걸며 작성한 '만 19세'였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