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웨어러블 로봇을 옷처럼 입고 다시 걷다…강릉서 실증사업 시작

송고시간2022-07-22 09:19

beta

일어서서 걷고, 계단을 오르는 일상적인 일들이 간절한 사람들을 위해 강원 강릉시가 팔을 걷어붙이고 나섰다.

강릉시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지원하는 '2022년 로봇 활용 사회적 약자 편익 지원사업'에 최종 선정돼 웨어러블 로봇을 입고 보행 훈련하는 프로그램을 8월부터 본격적으로 가동한다고 22일 밝혔다.

강릉시 관계자는 "재활 치료에 어려움을 겪는 강릉의 보행장애인뿐만 아니라 영동지역까지 확장해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보행장애인 재활 훈련 프로그램 가동…"재활치료·의지 향상 기대"

웨어러블 로봇
웨어러블 로봇

[강릉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강릉=연합뉴스) 유형재 기자 = 일어서서 걷고, 계단을 오르는 일상적인 일들이 간절한 사람들을 위해 강원 강릉시가 팔을 걷어붙이고 나섰다.

강릉시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지원하는 '2022년 로봇 활용 사회적 약자 편익 지원사업'에 최종 선정돼 웨어러블 로봇을 입고 보행 훈련하는 프로그램을 8월부터 본격적으로 가동한다고 22일 밝혔다.

그동안 강릉을 비롯한 강원 영동지역 사회적 약자는 부족한 재활 인프라로 큰 비용과 시간을 들여 수도권을 방문해야 했다.

그러나 이번 사업을 통해 보행이 어려운 척수·뇌병변 장애인 등 보행 약자에게 재활 의지를 높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수행기관은 강릉시장애인종합복지관이다.

웨어러블 로봇
웨어러블 로봇

[강릉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월∼금요일까지 주 5회, 총 4주 훈련을 통해 신체 기능의 향상 정도를 측정하는 등 재활 속도가 높은 맞춤형 매뉴얼을 개발할 예정이다.

강릉시 관계자는 "재활 치료에 어려움을 겪는 강릉의 보행장애인뿐만 아니라 영동지역까지 확장해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yoo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