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롱코비드' 위험 요인은 비만·탈모·두통·인후염"

송고시간2022-07-22 08:28

beta

코로나19 후유증인 '롱코비드'(Long COVID) 위험 요인은 비만, 탈모, 두통, 인후염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서던 캘리포니아 대학 생물인구·인구보건 센터(USC Center on Biodemography and Population Health)의 에일린 크리민스 교수 연구팀이 UAS(Understanding America Study) 코로나19 전국 패널에 참가하고 있는 성인 8천400여 명을 대상으로 2020년 3월부터 2주 간격으로 시행되고 있는 설문조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헬스데이 뉴스(HealthDay News)가 21일 보도했다.

비만이 '롱코비드' 위험을 5배, 감염 중 탈모는 7배, 두통과 인후염은 3배 이상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비만
비만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코로나19 후유증인 '롱코비드'(Long COVID) 위험 요인은 비만, 탈모, 두통, 인후염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첫 코로나19 감염에서 회복된 후 12주 이상 후유증이 계속되는 경우를 '롱코비드'로 규정하고 있다.

미국 서던 캘리포니아 대학 생물인구·인구보건 센터(USC Center on Biodemography and Population Health)의 에일린 크리민스 교수 연구팀이 UAS(Understanding America Study) 코로나19 전국 패널에 참가하고 있는 성인 8천400여 명을 대상으로 2020년 3월부터 2주 간격으로 시행되고 있는 설문조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헬스데이 뉴스(HealthDay News)가 21일 보도했다.

이 중 약 10%가 2021년 코로나19에 감염됐다.

전체적으로 코로나 감염자 중 23%는 입원할 정도로 감염이 위중하거나 아니거나에 상관없이 '롱코비드'를 겪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이 중 코로나19 감염 전과 감염 중에 그리고 감염 최소한 3개월 후에 자신의 건강 상태와 증세를 보고한 308명을 중심으로 어떤 요인이 '롱코비드' 가능성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지를 분석했다.

그 결과 비만이 '롱코비드' 위험을 5배, 감염 중 탈모는 7배, 두통과 인후염은 3배 이상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이에 대해 국립 감염질환 재단(National Foundation for Infectious Diseases)의 윌리엄 샤프너 의료 실장은 비만은 염증을 장기간 지속시키기 때문에 '롱코비드' 위험이 높아지는 것으로 보인다고 논평했다.

탈모는 '롱코비드' 위험 요인으로는 생소하게 들리지만 이것도 염증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생각된다고 그는 말했다.

놀랍게도 연령, 성별, 인종, 교육 수준, 흡연, 당뇨병, 천식 같은 기저질환은 '롱코비드' 위험에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

발생 빈도가 가장 높은 '롱코비드' 증상은 두통(22%), 콧물 또는 코막힘(19%), 복통(18%), 피로감(17%), 설사(13%)였다.

'롱코비드' 환자가 흔히 호소하는 머리가 멍해지는 브레인 포크(brain fog), 관절통 같은 다른 증상은 없었다.

이 연구 결과는 영국의 과학전문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 온라인판에 실렸다.

sk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