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백두산 천지 中영토로 표시했던 애플 '백기'…모든 제품서 시정

송고시간2022-07-22 08:30

beta

백두산 천지 전체가 중국 영토로 표시된 지도를 모든 제품에 탑재했던 애플이 거센 비판의 목소리에 '백기'를 들고 이를 바로 잡았다.

사이버 외교 사절단 반크는 애플이 아이폰, 아이패드, 맥북에 탑재한 지도에서 백두산 천지 전체를 중국 영토로 표시한 오류를 최근 발견하고 지난 12일부터 글로벌 시정 운동을 펼쳤다.

반크는 "'한민족의 영산'으로 불리는 백두산 천지는 한국 역사에 중요한 의미와 상징성이 있기에 천지 전체가 중국 영토로 표시된 것은 반드시 시정돼야 한다"며 항의했고, 글로벌 청원 운동 등으로 압박 수위를 높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반크·누리꾼 항의에 아이폰·아이패드·맥북서 바로 잡아

백두산 천지가 중국 영토 안에 표시된 지도(왼쪽)와 시정 후 지도
백두산 천지가 중국 영토 안에 표시된 지도(왼쪽)와 시정 후 지도

[반크 제공]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백두산 천지 전체가 중국 영토로 표시된 지도를 모든 제품에 탑재했던 애플이 거센 비판의 목소리에 '백기'를 들고 이를 바로 잡았다.

사이버 외교 사절단 반크는 애플이 아이폰, 아이패드, 맥북에 탑재한 지도에서 백두산 천지 전체를 중국 영토로 표시한 오류를 최근 발견하고 지난 12일부터 글로벌 시정 운동을 펼쳤다.

천지는 1962년 10월 12일 저우언라이(周恩來) 전 중국 총리와 김일성 주석 사이에 체결된 백두산 일대 국경 조약인 '조중변계조약'에 따라 북한 54.5%, 중국 45.5%로 분할됐다. 천지 서북부는 중국에, 동남부는 북한에 귀속됐다.

반크는 애플 측에 국내 포털사이트 네이버 지도와 미국 구글 지도처럼 천지를 북한과 중국 영토로 나눠서 표시해 달라고 요구했다.

반크는 "'한민족의 영산'으로 불리는 백두산 천지는 한국 역사에 중요한 의미와 상징성이 있기에 천지 전체가 중국 영토로 표시된 것은 반드시 시정돼야 한다"며 항의했고, 글로벌 청원 운동 등으로 압박 수위를 높였다.

이에 애플 측은 아이폰(스마트폰), 아이패드(태블릿), 맥북(노트북) 등에 탑재된 지도에서 반크의 의견을 수용해 바로 잡았다.

22일 현재 이들 애플 제품에 탑재된 지도에서 백두산 천지는 북한과 중국 땅으로 나뉘어 표시됐다.

박기태 반크 단장은 "이번 성과는 캠페인에 동참한 많은 한국인의 자발적인 참여가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이제는 지도에서 백두산을 '창바이산'(長白山)으로 단독표기하는 오류를 고쳐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 정부는 백두산을 '창바이산'으로 규정하며 백두산 일대가 고대부터 역사ㆍ문화적으로 줄곧 중국의 영토였음을 주장하는 '창바이산 문화론'을 전개하고 있다.

아이폰에 탑재된 백두산 지도 시정 전(왼쪽)과 시정 후
아이폰에 탑재된 백두산 지도 시정 전(왼쪽)과 시정 후

[반크 제공]

ghw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