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삼성, 20년간 250조원 들여 텍사스에 반도체공장 11곳 신설 추진

송고시간2022-07-22 01:36

세제혜택신청서 통해 중장기 구상 밝혀…텍사스 주지사 "땡큐 삼성"

삼성전자 미국 오스틴 사업장
삼성전자 미국 오스틴 사업장

[삼성전자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삼성전자가 향후 20년에 걸쳐 거의 2천억달러의 천문학적인 금액을 투자해 미국 텍사스주에 반도체 공장 11곳을 신설하는 중장기 계획을 추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의 이러한 초대형 투자 계획은 지난 20일(현지시간) 텍사스주 감사관실이 투자 계획과 관련해 삼성이 제출한 세제혜택신청서를 공개하면서 드러났다. 삼성전자는 신청서를 통해 텍사스주 오스틴에 2곳, 테일러에 9곳의 반도체 생산공장을 새로 짓는 방안을 제시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과 텍사스주 오스틴 지역 매체들이 21일 보도했다.

삼성전자는 이미 오스틴에 반도체 공장 2곳을 운영 중이며, 테일러에도 170억달러를 들여 파운드리 공장을 짓고 있다.

이번 신청서에서 삼성전자는 테일러 신공장 9곳에 1천676억달러(약 220조4천억원)를, 오스틴 신공장 2곳에 245억달러(약 32조2천억원)를 각각 투자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모두 합쳐 1천921억달러(약 252조6천억원)의 투자금을 들여 1만 개의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는 게 삼성전자의 구상이다.

이 가운데 일부는 오는 2034년께 완공돼 가동에 들어가고, 나머지는 이후 10년에 걸쳐 생산을 시작할 계획이라고 삼성전자는 설명했다.

삼성전자, 미국 테일러 파운드리 공장 건설 현장
삼성전자, 미국 테일러 파운드리 공장 건설 현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삼성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앞서 삼성전자는 지난 5월말 텍사스주 테일러 교육구와 매너 교육구 등에
중장기 투자와 관련해 세제 혜택을 받기 위해 세제혜택신청서를 제출했다.

텍사스주는 챕터 313 세금 프로그램에 따라 지역 일자리를 많이 창출하는 기업에 10년간 재산세 감면 혜택을 제공하는데 이 조항은 올해 말로 만료된다.

세제 혜택 만료를 앞두고 삼성전자 외에 네덜란드 NXP와 미국 텍사스인스트루먼트 등 다른 반도체 기업들도 챕터 313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텍사스주 감사관실은 공지했다.

삼성전자의 초대형 투자 구상은 미국 의회가 반도체 생산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500억달러 이상의 보조금 지급을 추진하는 가운데 공개된 것이기도 하다.

이번 계획에 그레그 애벗 텍사스주지사는 성명을 내고 환영의 뜻을 보였다.

애벗 주지사는 "새 공장들은 텍사스가 반도체 산업에서 미국의 리더 자리를 공고히 할 수 있게 만들 것"이라면서 "투자를 늘린 데 대해 삼성에 감사한다"고 말했다.

다만 삼성전자 측은 WSJ에 이번 신청이 반드시 투자를 보장하는 것은 아니며, 현재로서는 신청서에 적시된 새 공장들을 추진하기 위한 구체적인 계획을 갖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아울러 신청서에 담긴 투자 제안은 삼성전자의 미국 사업 확장의 실행가능성을 평가하기 위한 장기 계획 절차를 반영한 것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firstcircle@yna.co.kr

[그래픽] 삼성전자, 미국 텍사스 반도체공장 11곳 건설안
[그래픽] 삼성전자, 미국 텍사스 반도체공장 11곳 건설안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0eun@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