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홍근 "야당과 소통해야"…한총리 "대화는 선택아닌 '머스트'"

송고시간2022-07-21 12:06

beta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21일 한덕수 국무총리에 "국회 소통과 함께 대통령께도 국민 우려와 염려, 쓴소리를 가감 없이 전달해 대통령이 국정을 살피는데 실질적인 역할을 해달라"고 촉구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본회의가 끝난 후 국회에서 한 총리를 만나 "경제가 어려운 상황이고 여야를 초월해 이 위기를 극복해야 한다"며 "정부에서도 시급한 민생입법 처리에 협조해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 총리는 이에 대해 "정부나 여당도 외부적·내부적 여러 가지 여건 때문에 국민들이 겪고 있는 여러 어려움을 헤쳐나가야 하는 중요한 시기라고 생각한다"며 "정부로서도 대화·소통·협치하는 것은 선택이 아니라 '머스트'(필수)라고 본다"고 답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대우조선 사태에 박홍근 "타협으로 해결해야" 한총리 "잘 살피겠다"

박홍근 원내대표 예방해 인사말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박홍근 원내대표 예방해 인사말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한덕수 국무총리(왼쪽)가 21일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를 예방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2.7.21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윤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21일 한덕수 국무총리에 "국회 소통과 함께 대통령께도 국민 우려와 염려, 쓴소리를 가감 없이 전달해 대통령이 국정을 살피는데 실질적인 역할을 해달라"고 촉구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본회의가 끝난 후 국회에서 한 총리를 만나 "경제가 어려운 상황이고 여야를 초월해 이 위기를 극복해야 한다"며 "정부에서도 시급한 민생입법 처리에 협조해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총리가 국회 대정부질문이나 대표연설 등에 참석해 의원들에게 답변하지만, 공식적인 자리 말고도 여당뿐만 아니라 야당 의원들과 소통을 많이 해줬으면 좋겠다"라며 "그래야 야당 정치인의 목소리가 아니라 우리 국민의 목소리를 (정부가) 더 제대로 듣고 대통령에 전달할 기회를 만들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박 원내대표는 "여야를 초월해 민생경제에 협력하겠다는 생각이 분명하고, 국민들도 최근 인사 문제나 안보에 관한 여러 가지 염려를 하고 있다"며 "총리가 이를 무게감 있게 전달해주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 총리는 이에 대해 "정부나 여당도 외부적·내부적 여러 가지 여건 때문에 국민들이 겪고 있는 여러 어려움을 헤쳐나가야 하는 중요한 시기라고 생각한다"며 "정부로서도 대화·소통·협치하는 것은 선택이 아니라 '머스트'(필수)라고 본다"고 답했다.

이들은 대우조선해양 파업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박 원내대표는 "대우조선해양 파업에 국민의 관심이 많다"며 "저희로서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우선이며 원만한 대화와 타협을 통해 문제가 해결돼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한 총리는 비공개 면담에서 "오늘 오전 추가 교섭 노력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잘 살피겠다"고 말했다고 오영환 원내대변인이 전했다.

jung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