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 '칩4' 참여 검토 한국에 연일 견제구…관영지 "상업적 자살"

송고시간2022-07-21 08:51

beta

미국이 구상하는 반도체 공급망 동맹, 이른바 '칩4'(미국·한국·대만·일본)에 한국이 참여하는 문제에 대한 중국의 견제가 계속되고 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인 인민일보 계열 환구시보와 그 영문판인 글로벌타임스는 21일자 사설에서 칩4 동맹을 중국을 배제한 반도체 공급망 구성 시도로 규정하면서 "한국은 미국의 위협에 맞서 '노(No)'라고 말할 수 있는 용기를 가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설은 "지난해 한국의 반도체 수출 1천280억 달러 가운데 중국과 홍콩에 대한 수출이 차지하는 비중이 60%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렇게 큰 시장과 단절하는 것은 상업적 자살행위나 다름없다"고 썼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삼성전자 반도체공장 방문한 한미 정상
삼성전자 반도체공장 방문한 한미 정상

[평택=연합뉴스 자료사진] 안정원 기자 = 취임 후 한국을 첫 방문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윤석열 대통령과 5월 20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삼성전자 반도체공장을 방문, 이재용 부회장의 안내를 받으며 공장을 시찰하고 있다. 2022.5.20 jeong@yna.co.kr

(베이징=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미국이 구상하는 반도체 공급망 동맹, 이른바 '칩4'(미국·한국·대만·일본)에 한국이 참여하는 문제에 대한 중국의 견제가 계속되고 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인 인민일보 계열 환구시보와 그 영문판인 글로벌타임스는 21일자 사설에서 칩4 동맹을 중국을 배제한 반도체 공급망 구성 시도로 규정하면서 "한국은 미국의 위협에 맞서 '노(No)'라고 말할 수 있는 용기를 가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설은 "지난해 한국의 반도체 수출 1천280억 달러 가운데 중국과 홍콩에 대한 수출이 차지하는 비중이 60%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렇게 큰 시장과 단절하는 것은 상업적 자살행위나 다름없다"고 썼다.

사설은 이어 "중국은 한국 반도체 산업의 최대 시장이자 전 세계 최대 시장"이라며 "미국이 한국에 던지는 질문은 '한미 기술동맹을 강화하겠느냐'가 아니라 '미국의 지정학 정치의 광풍을 위해 자기희생을 감내할 것이냐'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최대 시장과 핵심 공급원으로서 한중간 상호 의존성이 큰 반도체 분야에서 한국과의 단절은 중국에도 큰 타격이 될 수 있는 상황에서 한국이 받을 타격이 더 클 것이라는 시각을 드러낸 것이다.

사설은 또 칩4 동맹 가입은 미국에 대한 한국의 의존도를 높이는 동시에 글로벌 허브 국가라는 전략적 목표로부터 점점 멀어지게 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한국이 미국에 '노'라고 말할 용기가 있는지는 "한국의 실질적 이익에 대한 문제이자 독립성과 자주성을 검증할 리트머스 시험지가 될 것"이라고 적었다.

앞서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9일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이 칩4 동참 여부에 대해 8월 말까지 답을 달라고 한국에 요청했다는 보도에 대해 "세계 경제가 깊이 서로 융합된 상황에서 미국 측의 이런 행태는 흐름을 거스르는 것으로, 민심을 얻지 못하며, 결국 실패로 끝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관련 당사자 측이 객관적이고 공정한 입장을 갖고 자신의 장기적인 이익과 공평하고 공정한 시장 원칙에 근거해 글로벌 반도체 산업망과 공급망의 안정을 수호하는 데 도움 되는 일을 많이 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사실상 한국이 칩4에 참여하지 않기를 바란다는 의미로 해석됐다.

또 글로벌타임스는 지난 18일 논평 격인 'GT 보이스'를 통해 "만약 한국이 미국의 압력에 굴복한다면 득보다 실이 클 것임은 분명하다"고 주장했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

[베이징 AP=연합뉴스 자료사진] 2022.7.7 jsmoon@yna.co.kr

jh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