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진 귀국…"지소미아·수출규제 日과 종합 협의하기로"

송고시간2022-07-20 16:01

beta

2박3일간 일본 방문을 마치고 20일 귀국한 박진 외교부 장관은 일본과의 셔틀 외교를 지속하고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정상화, 일본의 한국 수출 규제 문제도 종합적으로 판단해 협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오후 김포공항 입국장에서 기자들을 만나 "그간 한일 소통이 부족했고 신뢰도 많이 손상됐는데 이번 (외무상과) 양자 회담을 통해 그런 면에서 성과를 이뤘다"고 평가했다.

박 장관은 지난 18일 일본으로 출국해 하야시 요시마사(林芳正) 일본 외무상과 한일 외교장관회담을 하고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를 예방해 윤석열 대통령의 한일관계 개선 의지 메시지를 전달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日과 셔틀외교 지속…내달 中서 한중장관회담도 있을 것으로 기대"

박진 장관, 한일외교장관 회담 마치고 귀국
박진 장관, 한일외교장관 회담 마치고 귀국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한일외교장관 회담을 마친 박진 외교부 장관이 20일 오후 서울 김포공항 국제선 청사를 통해 귀국해 출장 결과에 대해 취재진에게 설명하고 있다. 2022.7.20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2박3일간 일본 방문을 마치고 20일 귀국한 박진 외교부 장관은 일본과의 셔틀 외교를 지속하고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정상화, 일본의 한국 수출 규제 문제도 종합적으로 판단해 협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오후 김포공항 입국장에서 기자들을 만나 "그간 한일 소통이 부족했고 신뢰도 많이 손상됐는데 이번 (외무상과) 양자 회담을 통해 그런 면에서 성과를 이뤘다"고 평가했다.

박 장관은 지난 18일 일본으로 출국해 하야시 요시마사(林芳正) 일본 외무상과 한일 외교장관회담을 하고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를 예방해 윤석열 대통령의 한일관계 개선 의지 메시지를 전달했다.

또 일본 자민당사를 방문해 지난 8일 참의원 선거 유세 중 피격 사망한 아베 신조 전 총리를 조문했다.

박 장관은 일제 강제 징용 피해자 문제 해법 마련을 위한 우리 측의 노력을 일본 측에 설명했다며 "하야시 외무상과 기시다 총리를 만나 일본 측도 성의 있는 호응 조치를 해주실 것을 당부했다"고 말했다.

그는 "여기에 대해서 상당히 진지하게 경청했고 앞으로 이 문제에 대해 계속 협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는 박진 장관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는 박진 장관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한일외교장관 회담을 마친 박진 외교부 장관이 20일 오후 서울 김포공항 국제선 청사를 통해 귀국해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7.20 superdoo82@yna.co.kr

박 장관은 "다양한 의견을 전부 수렴해 바람직한 해결 방안을 마련하고 셔틀 외교는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해나갈 예정"이라며 이 문제에 대해 일본 측과 계속 소통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일본의 한국 수출 규제 철회가 연내 가능할 것으로 보는지에 대해서는 "시점을 지금 딱 정한 것은 아니다"며 " 일본 재계 인사들과의 면담에서도 수출 규제가 결국은 양쪽의 손해고 글로벌 공급망이 급격히 변하는 시대에 양국이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수출 규제의 해제가 필요하다는 점에 대해 논의를 했다"고 답했다.

그는 양국 인적 교류 활성화 방안에 대해서도 일본과 논의했다며 "양국 국민의 상호 인식도 개선이 되고 국가적으로 관계를 개선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인적 교류 활성화 핵심 조치 중 하나인 양국 무사증 입국 재개 가능성에 대해서는 "필요성에 대해 공감했지만 언제 어떤 방식으로 할 것인지는 추후 협의하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한일 간 얽힌 난제를 풀기 위해 조선통신사로 다녀온 느낌"이라며 "지금 한일 간에 가장 필요한 것은 소통과 신뢰를 회복해서 성신교린(誠信交隣)의 정신을 다시 되살리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박 장관은 취임 후 미국, 일본을 방문한 데 이어 다음 달 중국 방문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G20 외교장관회의에서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회담을 하면서 다음번 만남을 8월 중에 중국 방문으로 하면 어떻겠느냐 제의가 있었고 제가 받아들였다"며 "날짜가 잡히지는 않았지만 8월 중에 한중 외교장관 회담이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kiki@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oniuk5PilIY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