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진 "일본도 韓노력에 성의있게 호응할 용의가 있다고 느껴"(종합2보)

송고시간2022-07-20 19:51

beta

박진 외교부 장관은 일제 강점기 강제노역 피해자 배상 문제 등을 해결하기 위한 한국 정부의 노력에 일본 정부도 성의 있게 대응할 생각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는 견해를 20일 밝혔다.

일본을 방문 중인 박 장관은 "이번 방문을 통해서 일본 측도 우리 정부 노력에 성의있게 호응할 용의를 가지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이날 오전 도쿄의 한 호텔에서 열린 한국 언론사 특파원과의 간담회에서 말했다.

현지 방송인 NHK는 "박 장관이 NHK와 인터뷰에서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를 논의하는) 민관협의회에서 재판 원고 측이 일본 기업과 협의의 장을 갖고 싶다는 의견을 낸 것을 이번에 일본 측에 전달했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한일관계 개선 양국 정부 의지 확인…셔틀 대화 지속할 것"

고위 당국자 "화해치유재단 재설립 검토 안한다…여러 방안 검토"

방일 외교 활동 설명하는 박진 장관
방일 외교 활동 설명하는 박진 장관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박진 외교부 장관이 20일 오전 도쿄의 한 호텔에서 한국 언론사 특파원들과 만나 일본 방문 중의 외교 활동 등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박진 외교부 장관은 일제 강점기 강제노역 피해자 배상 문제 등을 해결하기 위한 한국 정부의 노력에 일본 정부도 성의 있게 대응할 생각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는 견해를 20일 밝혔다.

일본을 방문 중인 박 장관은 "이번 방문을 통해서 일본 측도 우리 정부 노력에 성의있게 호응할 용의를 가지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이날 오전 도쿄의 한 호텔에서 열린 한국 언론사 특파원과의 간담회에서 말했다.

그는 "한일 관계 개선을 희망하는 양국 정부의 의지를 확인했다"며 특히 일본 측도 윤석열 정부가 한일 관계 개선을 위해서 강한 의지를 가지고 있다는 점을 이번에 확인했을 것이라고 의견을 밝혔다.

박 장관은 "무엇보다 4년 7개월 만에 한일 외교장관 양자 공식 회담이 성사된 것 자체가 일본 측의 진지한 대응의 일환이라고 생각한다. 이것은 한일 관계 변화의 신호탄이라고 봐도 좋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 측이 민관 협의체를 구성해 피해자나 전문가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는 점을 일본 측에 설명했고 "일본 측은 이런 우리의 노력을 평가했다"고 부연했다.

현지 방송인 NHK는 "박 장관이 NHK와 인터뷰에서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를 논의하는) 민관협의회에서 재판 원고 측이 일본 기업과 협의의 장을 갖고 싶다는 의견을 낸 것을 이번에 일본 측에 전달했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인사하는 한일 외교장관
인사하는 한일 외교장관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18일 오후 일본 도쿄도 미나토구 소재 외무성 이쿠라공관에서 박진 한국 외교부 장관과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이 회담에 앞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박 장관은 다음 달 캄보디아에서 열리는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관련 외교장관 회담에서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을 만날 것을 기대한다면서 한일 간 '셔틀 대화'를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유엔총회, 아세안,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등 연내 예정된 정상회담 등을 활용해 "상호 편리한 시기에 자연스럽게" 한일 정상회담이 성사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외교부 고위 당국자는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에 따라 일본 측이 낸 10억엔(약 94억원)으로 설립했다가 문재인 정부 시절 해산된 화해·치유재단의 재설립을 검토하느냐는 물음에 "그런 것은 아니고 여러 가지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진 외교장관, 기시다 일본 총리 예방
박진 외교장관, 기시다 일본 총리 예방

(도쿄=연합뉴스) 일본을 방문 중인 박진 외교부 장관이 19일 오후 도쿄 총리관저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를 만나서 기념 촬영에 응하고 있다.[외교부 제공]

이 고위 당국자는 "가장 중요한 것은 합의 정신이다. 피해자의 존엄과 명예를 회복하고 마음의 상처를 치유하고 것이 가장 핵심적인 내용이기 때문에 그런 정신을 살려서 이 문제를 잘 해결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한국이 일본에 요구하고 있는 '성의 있는 호응'을 '피고 기업의 사과와 배상 과정 참여'로 해석해도 되느냐는 물음에 "내가 구체적으로 말하지 않겠다. 우리 국민이 볼 때 일본 측의 성의 있는 조치가 필요하며 그런 조치가 이뤄져야 이 문제가 원만히 해결될 수 있다는 얘기를 (일본 측에) 했다"고 답했다.

고위 당국자는 강제노역 피해자 배상 문제의 해결 시한에 관한 물음에 "시한을 정해놓고 하는 것은 아니다"며 "피해자들이 고령화하고 현금화(일본 기업 자산 강제 매각) 시한이 임박하고 있기 때문에 긴장감 가지고 가급적 이른 시일 내에 풀어내야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sewonle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oniuk5PilIY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