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권성동, 대통령실 채용 발언 논란 사과…"전적으로 제 불찰"(종합)

송고시간2022-07-20 09:34

beta

국민의힘 권성동 당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20일 "최근 대통령실 채용과 관련한 제 발언에 대해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 특히 청년 여러분께 상처를 줬다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권 대행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소위 '사적채용' 논란에 대해 국민께 제대로 설명해 드리는 것이 우선이었음에도 저의 표현으로 논란이 커진 것은 전적으로 저의 불찰"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권 대행은 최근 대통령실 사회수석실 우모 행정요원에 대한 '사적채용' 논란과 관련, "내가 추천한 인사"라고 밝히면서 '장제원 의원에게 압력을 가했다', '7급에 넣어줄 줄 알았는데 9급에 넣었다', '최저임금보다 조금 더 받는다' 등의 언급을 해 당 안팎에서 비판이 나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청년에 상처줬다면 사과…초심으로 경청, 앞으로 국민 우려 없게 할 것"

발언하는 권성동 당대표 직무대행
발언하는 권성동 당대표 직무대행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국민의힘 권성동 당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20일 "최근 대통령실 채용과 관련한 제 발언에 대해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 특히 청년 여러분께 상처를 줬다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권 대행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소위 '사적채용' 논란에 대해 국민께 제대로 설명해 드리는 것이 우선이었음에도 저의 표현으로 논란이 커진 것은 전적으로 저의 불찰"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권 대행은 최근 대통령실 사회수석실 우모 행정요원에 대한 '사적채용' 논란과 관련, "내가 추천한 인사"라고 밝히면서 '장제원 의원에게 압력을 가했다', '7급에 넣어줄 줄 알았는데 9급에 넣었다', '최저임금보다 조금 더 받는다' 등의 언급을 해 당 안팎에서 비판이 나왔다.

특히 자신과 '브라더' 사이이자 '원조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측 핵심 관계자)인 장제원 의원도 "말씀이 무척 거칠다", "국민들은 말의 내용뿐만 아니라 태도를 본다"며 권 대행을 직격했다.

이에 더해 2030 청년층에서도 반발 여론이 조성되는 등 최근 여권의 지지율에도 영향을 미치게 되자, 권 대행이 공식 사과 입장을 밝힌 것으로 보인다.

권 대행은 발언 논란에 대해 사과하는 한편 "선출직 공직자 비서실의 별정직 채용은 일반 공무원 채용과는 본질이 완전히 다르다"며 우모 행정요원의 별정직 채용 과정의 절차적 정당성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그는 "이들(별정직)은 선출된 공직자와 함께 운명을 같이 하고 임기가 보장되지 않는다. 대통령실뿐 아니라, 전국 지방자치단체장, 국회의원실 별정직에 모두 해당되는 일"이라고 설명했다.

권 대행은 "저는 윤석열 대통령의 선거를 도우면서 캠프 곳곳에서 묵묵히 자기 역할을 하는 청년들을 많이 봤다"며 "주말은커녕 밤낮없이 쉬지도 못하며 후보 일정과 메시지, 정책, 홍보 등 모든 분야에서 헌신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청년들이 역대 모든 정부의 별정직 채용 관례와 현행 법령에 따른 절차를 거쳐 각 부서 실무자 직급에 임용됐다"고 강조했다.

권 대행은 "초심으로 경청하겠다. 설명이 부족했던 부분은 끊임없이 말씀드리겠다. 앞으로 국민의 우려가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yu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