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정원장 전격 방미…北핵실험 임박설 속 북핵·한반도문제 협의

송고시간2022-07-20 07:00

beta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포함한 잇단 탄도미사일 도발에 이어 7차 핵실험 준비를 마친 것으로 평가되는 등 한반도 정세 유동성이 계속되는 가운데 김규현 국가정보원장이 19일(현지시간) 비공개로 전격 미국을 방문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DNI·CIA·백악관·국무부 당국자 연쇄회동 전망…바이든 예방 주목

공항서 007 작전식 극비 입국…국정원 "정보기관장 동선 확인 안한다"

"얼굴 노출 말라"…철통 보안 속 미국에 입국하는 김규현 국정원장
"얼굴 노출 말라"…철통 보안 속 미국에 입국하는 김규현 국정원장

(워싱턴=연합뉴스) 강병철 특파원 = 김규현 국가정보원장이 19일(현지시간) 워싱턴 DC 인근 덜레스 국제공항을 통해 미국으로 입국했다. 현장에 있는 직원들이 김 원장의 얼굴 노출을 차단하기 위해 우산을 들고 있다. 2022.7.20 soleco@yna.co.kr

(워싱턴=연합뉴스) 강병철 특파원 =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포함한 잇단 탄도미사일 도발에 이어 7차 핵실험 준비를 마친 것으로 평가되는 등 한반도 정세 유동성이 계속되는 가운데 김규현 국가정보원장이 19일(현지시간) 비공개로 전격 미국을 방문했다.

김 원장은 이날 오전 워싱턴 DC 인근의 덜레스 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김규현 국정원장, 비공개 미국 방문
김규현 국정원장, 비공개 미국 방문

(워싱턴=연합뉴스) 강병철 특파원 = 김규현 국가정보원장이 19일(현지시간) 워싱턴 DC 인근 덜레스 국제공항을 통해 미국으로 입국했다. 김 원장은 공항에 도착한 뒤 VIP 출입구로 공항에서 나온 뒤 대기 중이던 차량을 타고 워싱턴DC로 이동했다. 현장에 있는 직원들이 김 원장의 얼굴 노출을 차단하기 위해 우산을 들고 있다. 2022.7.20 soleco@yna.co.kr

김 원장은 VIP 출입구를 통해 공항을 나왔으며 현장에서 대기하고 있던 직원들은 우산으로 김 원장의 얼굴을 가린 뒤 대기 중이던 차량에 탑승하도록 도왔다. 애초 출입구 앞에는 주미한국대사관 외교관 번호판을 단 승용차만 대기하고 있었으나 이후에는 미니버스를 가장 앞쪽에 배치해 이동 동선이 노출되는 것을 최소화했다.

'007 작전'을 방불케 한 이런 조치는 이번 방문이 지난 5월 김 원장 취임 후 첫 방문으로, 비공개로 추진된 점을 고려해서 신원이 노출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한 차원으로 풀이된다.

김 원장의 체류 기간과 세부 일정은 확인되지 않았다.

국정원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김 원장의 미국 방문 일정을 묻는 말에 "정보기관 수장의 동선은 확인하지 않는 것이 원칙"이라고 말했다.

다만 이번이 첫 방미인 만큼 국정원 카운터파트인 정보기관과 백악관, 국무부 등에서 다양한 인사들과 두루 만날 것으로 전망된다.

이런 차원에서 정보기관 쪽에서는 애브릴 헤인스 국가정보국(DNI) 국장, 윌리엄 번스 CIA 국장 등과 만남이 예상된다.

특히 국무부 부장관 출신인 번스 국장은 김규현 원장이 외교부 차관으로 재직했을 당시 한미 차관급 전략대화 상대를 지내는 등 김 원장과 막역한 사이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에 도착한 뒤 우산으로 얼굴 가리고 차량으로 이동하는 김규현 국정원장
미국에 도착한 뒤 우산으로 얼굴 가리고 차량으로 이동하는 김규현 국정원장

(워싱턴=연합뉴스) 강병철 특파원 = 김규현 국가정보원장이 19일(현지시간) 워싱턴 DC 인근 덜레스 국제공항을 통해 미국으로 입국했다. 지난 5월 취임한 김 원장의 미국 방문은 이번이 처음이다. 공항에서 나온 뒤 현장에 있는 직원들이 김 원장의 얼굴 노출을 차단하기 위해 우산을 들고 있다. 2022.7.20
soleco@yna.co.kr

김 원장은 또 백악관에서 제이크 설리번 국가안보보좌관 등도 면담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망된다.

또 지난해 10월 번스 CIA 국장이 방한했을 때 당시 문재인 대통령을 접견한 만큼 상호주의 차원에서 김 원장이 조 바이든 대통령을 예방할지 여부도 주목된다.

김 원장은 방미 기간 진행되는 면담에서 미국 측과 북한 정세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대응 방안을 협의할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달 초 이른바 '강 대 강' 정면승부 투쟁 방침을 밝힌 북한은 잇단 탄도미사일 발사 등을 통해 도발을 계속하고 있으며 7차 핵실험 준비도 끝낸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이에 따라 핵실험을 통한 메가톤급 도발이 언제라도 가능하다고 한미 당국을 평가하고 있으며 김 원장은 북한의 도발 준비 상황과 도발 시 대응 방안을 미국 측과 협의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김 원장은 북한이 자체적으로 비핵화를 할 의지가 없다고 평가하고 있는 만큼 북한 비핵화를 달성하기 위한 한미 양국 차원의 추가적인 조치와 함께 북핵 자체에 대응하기 위한 억지력 강화 방안 및 한반도에서 대화 견인 방안 등도 미국 측과 논의할 가능성도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김 원장은 또 방미 기간에 이른바 '탈북 어민 강제 북송 논란' 및 '서해 공무원 피살사건'과 관련한 윤석열 정부의 입장도 공유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망된다.

국정원은 지난 6일 서해 공무원 피격사건과 관련한 첩보 보고서 등을 무단 삭제한 혐의, 탈북어민 강제 북송 논란과 관련해 합동 조사 강제 조기 종료 등의 혐의로 박지원·서훈 전 국정원장을 각각 고발한 바 있다.

김규현 국정원장, 007 작전하듯 보안 속 미국 입국
김규현 국정원장, 007 작전하듯 보안 속 미국 입국

(워싱턴=연합뉴스) 강병철 특파원 = 김규현 국가정보원장이 19일(현지시간) 워싱턴 DC 인근 덜레스 국제공항을 통해 미국으로 입국했다. 김 원장의 우산으로 얼굴을 가린 뒤 대기하고 있던 차량으로 이동하고 있다. 2022.7.20 soleco@yna.co.kr

solec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