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랑스, 전력공사 100% 국유화에 14조원 투입한다

송고시간2022-07-20 02:29

beta

프랑스 정부는 19일(현지시간) 전력공사(EDF) 국유화에 97억유로(약 14조원)를 투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EDF 지분 구매 계획 발표…의회 동의 필요

프랑스 전력공사 깃발
프랑스 전력공사 깃발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프랑스 정부는 19일(현지시간) 전력공사(EDF) 국유화에 97억유로(약 14조원)를 투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재정경제부는 현재 정부가 보유한 EDF 지분을 84%에서 100%로 확대하기 위해 1주당 12유로(약 1만6천원)를 내고 구매하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정부 보유 지분을 제외한 나머지 지분 중 15%는 현재 기관 투자자와 개인 투자자가, 1%는 직원들이 갖고 있다고 AFP 통신이 전했다.

이번 조치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여파 등으로 치솟는 에너지 가격에 대응하고, 부채에 허덕이는 EDF를 수렁에서 건져내기 위해 단행됐다.

또 2050년까지 탄소 순 배출량을 '0'으로 만들겠다는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신규 원자로를 건설하겠다는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의 계획을 뒷받침하기 위한 것이기도 하다.

정부는 올해 10월 말까지 EDF를 다시 국유화하는 절차를 마무리 지을 수 있기를 희망하지만, 이러한 계획을 실현하려면 의회의 동의를 구해야 한다.

현재 하원은 여당 르네상스를 중심으로 하는 범여권이 제1당이지만, 과반 의석을 확보하지 못해 야당의 협조를 끌어내지 못하면 법안을 통과시킬 수 없다.

EDF는 프랑스 전력 생산의 70% 가까이를 의존하는 원자력 발전소를 건설 및 운영하고 있으며, 2000년대 초반 부분적으로 민영화됐다.

run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