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상호 "'사적채용', 더 있을 것…김여사 입김 제일 셌다더라"(종합)

송고시간2022-07-19 16:35

박홍근 "'용궁발 인사문란' 진앙지 대통령실이 신북풍몰이…오만·독선 위험수위"

발언하는 우상호 비대위원장
발언하는 우상호 비대위원장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이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 후보자 포토세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7.19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한주홍 정윤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은 19일 대통령실의 이른바 '사적채용' 논란에 대해 "윤석열 정권의 인사문란, 인사참사가 극에 달했다"며 "대통령실에 썩은 내가 진동한다는 얘기가 돌 정도"라고 비판했다.

우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윤석열 정권의 인사문란, 안보문란 규탄'이라는 제목으로 열린 의원총회 모두발언을 통해 "연일 터져 나오는 대통령실 직원 채용 문제를 보면 과거 어느 정권에서도 볼 수 없을 정도로 기준과 원칙이 없는 '사적채용', '정실인사'로 가득 차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우 위원장은 "이런 문제는 국기문란이라는 점에서 참 심각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우 위원장은 또 "문제는 이뿐만이 아니다. 정치보복 수사를 중단할 것을 여러 차례 권고했음에도 끊임없이 전 정권과 자신의 경쟁상대를 향한 보복수사의 칼날을 거두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우 위원장은 이날 오후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에 출연해서도 대통령실 사적채용 논란에 대해 "강릉 우모 씨 (채용 문제)가 터진 것을 보며 '여기서 끝이 아니라 또 있겠구나. 틀림없이 더 있다'(고 생각해) 국정조사를 통해 대통령실 인사문제를 정면으로 다뤄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그는 "국민의힘 캠프 관련자 이야기를 들어보면 '(대통령실을) 구성하는데 김건희 여사 입김이 제일 셌다', '장제원 (당시) 비서실장이 모든 실무를 총괄했다'고 이야기하더라"라며 "(구성) 과정 자체도 문제가 있었구나 (생각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윤석열 정부 취임 두 달 평가에 대해서는 "권력기관을 장악하고, 보복수사하고, 신북풍몰이를 하는 게 정권 초기에 할 일인가"라며 "국정운영 기조를 바꾸지 않는 한 지지율 추락을 막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박홍근 원내대표 역시 의원총회 모두발언에서 정부를 향해 "날개없이 추락하는 지지율에 윤석열 정권이 이성을 잃고 있다. '용궁발 인사문란'이 끊이질 않는다 "며 "낙마한 장관 후보자들부터 수사대상이 된 김승희 전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까지, 상식에서 벗어난 인사 대참사의 원인은 윤 대통령 자신"이라고 비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인사문란의 진앙지인 대통령실은 사과와 반성 대신 신북풍몰이에 나섰다. 인사문란을 안보문란으로 돌려막으려 하고 있다"며 "민심을 대놓고 거스르겠다는 정권의 오만과 독선이 위험수위를 넘고 있다"고 했다.

그는 "정권의 실력도 태도도 형편없다. 공안정국을 조성하며 과거 권위주의 정권의 후퇴만 답습하고 있다"며 "공포정치가 도를 넘었다. 국정문란을 계속하면 국민들이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