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 정부 "윤석열 정권 대응 잘 확인하고 긴밀하게 의사소통"

송고시간2022-07-19 11:33

beta

일본 정부는 윤석열 정부 출범 후 처음 이뤄진 한일 외교장관 회담과 관련해 한국이 일제강점기 강제 동원 피해자 배상 문제에 어떤 해법을 내놓는지를 우선 주시하겠다는 입장을 19일 재확인했다.

그는 이어 "이런 점은 지금까지도 한국 측에 반복해 전달했다. 앞으로도 윤(석열) 정권 측의 대응을 잘 확인하고서 일한 관계를 건전한 관계로 되돌리기 위해 한국 측과 긴밀한 의사소통을 도모할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하야시 외무상은 19일 외무성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윤 대통령이 한일관계 현안의 포괄적 해결을 모색한다는 방침을 앞서 표명한 것에 대한 질문을 받고서 "한국 측 발언에 대해 일일이 논평하는 것은 삼가겠다. 어쨌든 일한 관계를 건전한 관계로 되돌리기 위해 일본의 일관된 입장을 토대로 윤 정권과 긴밀하게 의사소통하고 싶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취재진 앞에 선 한일 외교장관
취재진 앞에 선 한일 외교장관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18일 오후 일본 도쿄도 미나토구 소재 외무성 이쿠라공관에서 박진(왼쪽) 한국 외교부 장관과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이 회담에 앞서 취재진 앞에서 인사를 나누려고 하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 정부는 윤석열 정부 출범 후 처음 이뤄진 한일 외교장관 회담과 관련해 한국이 일제강점기 강제 동원 피해자 배상 문제에 어떤 해법을 내놓는지를 우선 주시하겠다는 입장을 19일 재확인했다.

마쓰노 히로카즈 일본 관방장관은 이날 총리관저에서 열린 정례 기자회견에서 "옛 한반도 출신 노동자(강제노역 피해자) 문제와 관련해 만약 현금화(일본기업 자산의 강제매각)에 이르게 된다면 일한 관계에서 심각한 상황을 초래하므로 피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런 점은 지금까지도 한국 측에 반복해 전달했다. 앞으로도 윤(석열) 정권 측의 대응을 잘 확인하고서 일한 관계를 건전한 관계로 되돌리기 위해 한국 측과 긴밀한 의사소통을 도모할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마쓰노 히로카즈 일본 관방장관
마쓰노 히로카즈 일본 관방장관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마쓰노 관방장관은 전날 박진 한국 외교부 장관과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이 도쿄에서 열린 회담 및 실무 만찬(워킹디너)에서 강제노역 피해자 배상 문제를 조기에 해결해야 한다는 점에서 의견이 일치했다고 소개하고서 이같이 언급했다.

하야시 외무상은 19일 외무성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윤 대통령이 한일관계 현안의 포괄적 해결을 모색한다는 방침을 앞서 표명한 것에 대한 질문을 받고서 "한국 측 발언에 대해 일일이 논평하는 것은 삼가겠다. 어쨌든 일한 관계를 건전한 관계로 되돌리기 위해 일본의 일관된 입장을 토대로 윤 정권과 긴밀하게 의사소통하고 싶다"고 말했다.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