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직원 갑질·근무지 이탈 의혹…광주 경찰간부들 '제멋대로'(종합)

송고시간2022-07-19 14:50

beta

일선 경찰 간부들이 부하 직원에게 폭언 등 갑질을 일삼았다거나 근무지를 무단 이탈했다는 등의 의혹이 잇따르고 있다.

광주경찰청은 최근 동부경찰서 A 과장(경정)이 직원들에게 도 넘은 갑질을 했다는 다수의 증언을 토대로 감찰에 착수했다고 19일 밝혔다.

광주경찰청 기동대 소속 중간 관리자급 일부 경찰관들도 근무지를 이탈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상급 부서의 진상 조사를 받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광주 동부경찰서 과장급 간부 폭언 등 갑질 문제 불거져 감찰 착수

광주경찰청 기동대 중간관리자 근무지 이탈 의혹 진상 조사

광주 동부경찰서
광주 동부경찰서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천정인 기자 = 일선 경찰 간부들이 부하 직원에게 폭언 등 갑질을 일삼았다거나 근무지를 무단 이탈했다는 등의 의혹이 잇따르고 있다.

광주경찰청은 최근 동부경찰서 A 과장(경정)이 직원들에게 도 넘은 갑질을 했다는 다수의 증언을 토대로 감찰에 착수했다고 19일 밝혔다.

A 과장은 주로 직원들에게 폭언을 퍼부은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자신의 우월적 지위를 이용해 사적인 심부름을 시키거나 식사비를 내게 하는 등 부당한 일을 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출근길에 자신의 짐을 들게 하거나 여경을 자신의 사무실로 불러 업무 외 대화를 자주 하는 등 평소에도 행실이 좋지 못했다는 게 주변인들의 증언이다.

이미 A 과장은 과거 의경들을 관리하는 중대장을 맡았을 때도 의경과 직급이 낮은 직원들에게 갑질을 했다가 징계를 받은 전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광주경찰청은 A 과장을 직무해제한 뒤 대기발령하고 구체적인 사실관계를 파악하기 위한 감찰 조사에 들어갔다.

이와 관련해 A 과장은 "이 일과 관련해 드릴 말씀이 없다"며 해명을 거부했다.

광주경찰청 기동대 소속 중간 관리자급 일부 경찰관들도 근무지를 이탈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상급 부서의 진상 조사를 받고 있다.

이들은 기동대원들이 야간 교통·방범 근무에 투입됐을 때 현장 지도 명목으로 청사를 빠져나와 근무시간이 끝나기도 전 무단 조퇴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광주경찰청 관계자는 "이들이 현장 지도를 나섰다는 것은 확인됐지만, 맡은 임무를 제 시간까지 제대로 수행했는지 살펴보고 있다"며 "사실관계를 확인해 합당한 조치를 하겠다"고 말했다.

당사자들은 이러한 의혹을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in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