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록키' 실베스터 스탤론 "조금이라도 내 영화 저작권 돌려달라"

송고시간2022-07-19 03:12

beta

영화 '록키'의 주연 배우 실베스터 스탤론(76)이 이 영화에 대한 자신의 저작권을 요구하고 나섰다.

스탤론은 18일(현지시간)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려 '록키' 저작권을 독점한 영화 제작자 어윈 윙클러를 강도 높게 비판하면서 자기 몫을 돌려달라고 요구했다.

이어 제작자 윙클러를 사악한 뱀으로 묘사한 그림을 올리면서 "윙클러가 47년 넘게 '록키'를 지배했다. 당신 아이에게만 (저작권을) 물려주기 전에 최소한 조금이라도 내 권리의 남은 부분을 돌려받고 싶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소유권 독점한 제작자 비판…사악한 뱀으로 묘사한 그림 올려

영화 '록키' 주연배우 실베스터 스탤론
영화 '록키' 주연배우 실베스터 스탤론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영화 '록키'의 주연 배우 실베스터 스탤론(76)이 이 영화에 대한 자신의 저작권을 요구하고 나섰다.

스탤론은 18일(현지시간)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려 '록키' 저작권을 독점한 영화 제작자 어윈 윙클러를 강도 높게 비판하면서 자기 몫을 돌려달라고 요구했다.

그는 "그것('록키' 저작권)은 내 영혼을 갉아먹는 고통스러운 주제"라며 "내 아이들에게 '록키'와 관련한 무언가를 남겨주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제작자 윙클러를 사악한 뱀으로 묘사한 그림을 올리면서 "윙클러가 47년 넘게 '록키'를 지배했다. 당신 아이에게만 (저작권을) 물려주기 전에 최소한 조금이라도 내 권리의 남은 부분을 돌려받고 싶다"고 말했다.

실베스터 스탤론, 영화 '록키' 소유권 독점한 제작자 비판
실베스터 스탤론, 영화 '록키' 소유권 독점한 제작자 비판

[실베스터 스탤론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1976년 개봉한 영화 '록키'는 스탤론을 할리우드 스타로 키워낸 출세작이다.

스탤론은 이 영화의 각본을 직접 썼고 주연을 맡았다.

하지만, 스탤론은 자신의 창작물인 '록키'에 대해 어떠한 상업적인 권한도 갖고 있지 않다고 연예 전문 매체 데드라인은 전했다.

스탤론이 영화 제작 당시 저작권을 명시한 계약을 맺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는 과거에도 '록키' 저작권 문제에 대한 좌절감을 털어놓은 바 있다.

2019년 연예매체 버라이어티와 인터뷰에서 그는 "'록키'를 만들었기 때문에 어느 정도 소유권을 갖고 싶다고 몇 차례 (제작자에게) 얘기했지만, '넌 돈(출연료)을 받았다'는 말로 대화는 끝났다"고 토로했다.

jamin74@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Ge7nNFM7TD8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