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도쿄서 한일외교장관 회담…"강제징용 문제 조기해결 필요"

송고시간2022-07-18 20:32

beta

박진 외교부 장관과 하야시 요시마사(林芳正) 일본 외무상이 18일 도쿄에서 외교장관회담을 열고 강제징용 배상 판결 문제의 조기 해결이 필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했다.

외교부는 박 장관과 하야시 외무상은 이날 오후 외교장관 회담 및 만찬을 갖고 양국 간 현안과 공동 관심사에 대해 논의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장관은 회담에서 강제징용 판결과 관련해 일본 기업의 국내 자산 현금화가 이뤄지기 전에 바람직한 해결방안이 나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언급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박진, 日기업 국내자산 매각 관련 "현금화 전 해결방안 마련 노력"

역내·세계평화 위한 협력 의견 일치…대북문제 한일·한미일간 협력 강화

한일 외교장관회담
한일 외교장관회담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18일 오후 일본 도쿄도 미나토구 소재 외무성 이쿠라공관에서 박진 한국 외교부 장관과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이 회담 준비를 하고 있다. 2022.7.18 sewo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박진 외교부 장관과 하야시 요시마사(林芳正) 일본 외무상이 18일 도쿄에서 외교장관회담을 열고 강제징용 배상 판결 문제의 조기 해결이 필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했다.

외교부는 박 장관과 하야시 외무상은 이날 오후 외교장관 회담 및 만찬을 갖고 양국 간 현안과 공동 관심사에 대해 논의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국 외교장관의 양자 차원 방일은 지난 2017년 12월 이후 4년 7개월만이다.

박 장관은 회담에서 강제징용 판결과 관련해 일본 기업의 국내 자산 현금화가 이뤄지기 전에 바람직한 해결방안이 나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언급했다.

한국 대법원은 2018년 10월과 11월에 각각 신일본제철과 미쓰비시중공업을 상대로 강제 동원 피해자들에게 배상하라는 내용의 확정판결을 내렸지만 이들 피고 기업은 배상 책임을 이행하지 않고 있다.

이에 따라 강제적 자산 매각(현금화)을 위한 법적 절차가 진척돼 이르면 올가을 현실화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박 장관은 또 '김대중-오부치 선언'의 정신과 취지에 따라 양국 관계를 발전시켜 나가자고 말했다.

양 장관은 급변하는 국제 정세 속에서 양국이 지역·세계 평화 번영을 위해 다양한 분야에서 향후 긴밀히 협력하자는데 의견 일치를 봤다.

양측은 최근 한반도 정세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북한의 추가 도발에 대해서는 단호히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

북한과의 대화의 문을 열어두고 유연하고 열린 외교적 접근을 추진해 나가기 위해 한일·한미일간 협력을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

인사하는 한일 외교장관
인사하는 한일 외교장관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18일 오후 일본 도쿄도 미나토구 소재 외무성 이쿠라공관에서 박진 한국 외교부 장관과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이 회담에 앞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2.7.18 sewonlee@yna.co.kr

박 장관은 최근 양국이 긴밀한 소통을 통해 김포-하네다 항공 노선 재개, 격리 면제 등 한일 간 인적 교류 복원을 위한 조치가 이뤄진 점도 평가했다.

이를 바탕으로 비자면제 등 교류 재활성화에 필요한 제도적 기반 정비를 위해 계속 노력해 나가자고 일본 측에 말했다.

외교부는 양측이 양국 간 제반 현안의 조속한 해결을 위해 장관급을 포함해 협의를 가속하자는데 의견이 일치했다고 말했다.

한편 박 장관은 이날 회담에 앞서 일본 국민이 아베 신조 전 총리의 별세에 따른 충격과 슬픔을 슬기롭게 극복해 나가길 기원한다는 뜻을 일본 측에 전했다.

kik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