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육군, 월드컵 개최 앞둔 카타르에 군사경찰 교관 파견

송고시간2022-07-19 05:57

beta

오는 11월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개최를 앞둔 카타르에 육군이 군사경찰 간부를 교관으로 파견한다.

19일 군에 따르면 육군은 이달 말 대(對)테러·질서유지 분야 전문성을 갖춘 군사경찰 간부 5명을 카타르에 파견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세계적 행사인 월드컵을 개최하는 카타르에 교관을 보내는 것은 우리 군사경찰 능력이 국제적으로도 인정받고 있다는 의미"라고 평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카타르 요청으로 경호·대테러·체포술 등 노하우 전수

대테러 훈련 중인 육군 군사경찰단
대테러 훈련 중인 육군 군사경찰단

[육군 2군단 제공] ※ 기사의 내용과 직접 관계 없는 자료사진. yang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하채림 기자 = 오는 11월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개최를 앞둔 카타르에 육군이 군사경찰 간부를 교관으로 파견한다.

19일 군에 따르면 육군은 이달 말 대(對)테러·질서유지 분야 전문성을 갖춘 군사경찰 간부 5명을 카타르에 파견할 예정이다.

이들은 현지에서 10월까지 카타르 군사경찰에 경호, 근접전투기술, 체포술, 치안 유지 등 법 집행 분야 '노하우'를 전수한다.

카타르로 파견되는 간부들은 해외 파병, 대테러 특임대, 군 강력범 체포작전, 대통령실 경호와 각종 국가행사 경호경비 임무 등을 수행한 경험과 전문성을 갖춘 베테랑 군인으로 알려졌다.

이번 교관 파견은 카타르의 요청에 따른 것이다.

카타르는 지난해 한국을 방문해 한일월드컵과 평창올림픽 경호경비작전에 투입된 육군 군사경찰의 능력을 직접 확인한 후 교관 지원을 요청했다고 육군은 설명했다.

세부적인 파견 계획은 양국 군 당국 간 양해각서 체결 후 확정된다.

육군 군사경찰의 해외 교관 파견은 이번이 처음이다.

군 관계자는 "세계적 행사인 월드컵을 개최하는 카타르에 교관을 보내는 것은 우리 군사경찰 능력이 국제적으로도 인정받고 있다는 의미"라고 평가했다.

한국과 카타르는 2014년 한·카타르 군사협력협정을 체결한 후 방위산업과 군사교육 분야에서 협력하고 인사 교류도 하고 있다.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계기로 양국 군사경찰은 연합훈련과 수탁교육 등으로 협력을 확대할 계획이다.

tr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