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내일 전국 낮 체감온도 31도 이상…다시 땡볕더위

송고시간2022-07-18 17:13

beta

19일 장맛비가 그친 뒤 폭염이 다시 찾아온다.

17일 밤 시작된 이번 장맛비는 충청남부와 경북북부에서 18일 밤까지, 호남에서 19일 새벽까지, 경북남부·경남·제주에서 19일 아침까지 이어지겠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영남·전남은 체감 33도 웃돌아…낮 최고기온 27~34도

서울 종로구 청계천 인근에서 한 시민이 카드지갑으로 목 뒤에 내리쬐는 햇빛을 가리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 종로구 청계천 인근에서 한 시민이 카드지갑으로 목 뒤에 내리쬐는 햇빛을 가리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19일 장맛비가 그친 뒤 폭염이 다시 찾아온다.

17일 밤 시작된 이번 장맛비는 충청남부와 경북북부에서 18일 밤까지, 호남에서 19일 새벽까지, 경북남부·경남·제주에서 19일 아침까지 이어지겠다.

제주와 경북남부·경남엔 지금부터 19일 아침까지 비가 각각 5~40㎜와 5~20㎜ 더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충청남부와 경북북부에는 이날 밤까지 5㎜ 내외 비가 더 오고 호남엔 19일 새벽까지 같은 양의 비가 더 떨어지겠다.

18일 전남과 경남에 100㎜ 안팎 많은 비가 쏟아졌다.

전남 여수시와 고흥군엔 오후 4시까지 각각 116㎜의 비가 왔다.

경남 하동군과 진주시에는 비가 88㎜와 87.6㎜ 내렸다.

남부지방은 1973년 이후 비가 가장 적게 내린 상황이다. 올해 강수량이 전날까지 346.6㎜로 평년 같은 기간 강수량(689.4㎜) 절반에 그친다. 중부지방은 기상가뭄이 대부분 해소됐지만, 충청 이남은 아직 해갈이 요원한 상황이다.

19일 우리나라가 중국 산둥반도 인근 고기압 가장자리에 들어 다시 땡볕 더위가 나타나겠다. 전국 대부분 지역 체감온도가 최고 31도 이상으로 오르겠고 특히 영남과 전남은 체감온도가 33도 위로 치솟겠다. 남해안과 제주를 중심으로 열대야(밤 최저기온이 25도 이상)도 나타나겠다.

19일 아침 최저기온은 21~25도이고 낮 최고기온은 27~34도일 것으로 예상된다.

주요 도시 예상 최저·최고기온은 서울 24도와 30도, 인천 24도와 28도, 대전 23도와 31도, 광주 25도와 31도, 대구 24도와 34도, 울산 24도와 31도, 부산 25도와 30도다.

동해안과 제주에 당분간 너울 때문에 갯바위나 방파제를 넘는 수준의 높은 물결이 백사장 쪽으로 밀려올 수 있으니 해안엔 되도록 가지 않는 것이 좋겠다.

jylee2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