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러 "나토 다연장포 전문가, 우크라 현장서 지휘하는 듯"

송고시간2022-07-18 18:03

beta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의 다연장로켓포(MRL) 전문가들이 우크라이나군을 지휘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러시아 스푸트니크 통신에 따르면 라브로프 장관은 18일(현지시간) 러시아 일간 이즈베스티야에 "나토의 교관과 MRL 포병이 '현장'에서 우크라이나군의 작전을 지휘하는 게 거의 확실하다"고 말했다.

러시아 역시 나토가 무기는 물론 교관을 우크라이나 내부로 보내 우크라이나군을 훈련한다고 꾸준히 주장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다연장 로켓포(Multiple Rocket Launcher·MRL) (기사와 직접 관련 없음)
다연장 로켓포(Multiple Rocket Launcher·MRL) (기사와 직접 관련 없음)

[타스통신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유한주 기자 =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의 다연장로켓포(MRL) 전문가들이 우크라이나군을 지휘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러시아 스푸트니크 통신에 따르면 라브로프 장관은 18일(현지시간) 러시아 일간 이즈베스티야에 "나토의 교관과 MRL 포병이 '현장'에서 우크라이나군의 작전을 지휘하는 게 거의 확실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에 따른 결과를 인지할 만큼 책임감 있는 정치인들이 유럽에 있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나토는 우크라이나 전쟁에 직접 병력을 파병하지 않는다는 원칙을 공식적으로 고수하지만 서방이 지원한 무기 사용법을 교육·훈련하는 인력가 일부 파견됐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러시아 역시 나토가 무기는 물론 교관을 우크라이나 내부로 보내 우크라이나군을 훈련한다고 꾸준히 주장하고 있다.

라브로프 장관은 또 러시아가 전쟁에 대한 자신감도 내비쳤다.

그는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 루한스크인민공화국(LPR)은 물론 러시아군은 우크라이나에서 '특별군사작전'의 틀 안에서 자신 있게 과업을 해결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hanju@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8FtQKPRCVLw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