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 재유행 대비 전략심포지엄' 19일 대구서 개최

송고시간2022-07-18 15:31

beta

예상보다 일찍 도래한 코로나19 재유행에 대비하기 위해 대구 지역 의료와 방역 전문가들이 머리를 맞댄다.

대구시는 오는 19일 인터불고 엑스코에서 '코로나19 재유행 대비 대응 전략 심포지엄'을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코로나19 발생 초기부터 지난해 상반기까지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 총괄 반장을 맡은 윤태호 부산대 의과대학 교수와 경북권 감염병 전문병원 건립추진단장인 권기태 칠곡 경북대병원 교수가 각각 '코로나19 발생 동향 및 향후 전망', '대구시 코로나19 재유행 대비 의료 대응 전략'이라는 제목으로 주제발표를 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코로나19 재유행 대비 심포지엄
코로나19 재유행 대비 심포지엄

[대구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구=연합뉴스) 김선형 기자 = 예상보다 일찍 도래한 코로나19 재유행에 대비하기 위해 대구 지역 의료와 방역 전문가들이 머리를 맞댄다.

대구시는 오는 19일 인터불고 엑스코에서 '코로나19 재유행 대비 대응 전략 심포지엄'을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6차 코로나19 유행은 오는 8월 중순부터 10월 중순 사이, 확진자 수 20만 명에 이를 것으로 시 방역 당국은 내다봤다.

재유행 원인은 높은 전파력을 지닌 BA.5 변이 바이러스 확산, 여름철 활동량 증가, 시간 경과에 따른 면역 감소 등이 꼽혔다.

코로나19 발생 초기부터 지난해 상반기까지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 총괄 반장을 맡은 윤태호 부산대 의과대학 교수와 경북권 감염병 전문병원 건립추진단장인 권기태 칠곡 경북대병원 교수가 각각 '코로나19 발생 동향 및 향후 전망', '대구시 코로나19 재유행 대비 의료 대응 전략'이라는 제목으로 주제발표를 한다.

지정 토론에는 홍윤미 대구시 감염병 관리과장, 박미영 달성군 보건소장, 손태종 경북권 질병 대응센터 감염병 대응 과장, 김건우 대구파티마병원 의무원장, 김영우 대구시의사회 이사, 이중정 계명대 의과대학 교수, 이소라 부산시 시민방역 추진단장이 참가해 분야별 대응 마련을 논의한다.

또 대구시교육청, 보건환경연구원, 소방안전본부, 역학조사관 등 지역 방역·의료 대응 인력들이 자유 토론을 펼친다.

김종한 대구시 행정부시장은 "대구는 지금까지 수많은 방역 고비를 슬기롭게 극복한 모범도시"라며 "심포지엄을 통해 대구시 감염병 대응체계를 점검하고 재유행에 대비하겠다"고 말했다.

sunhy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