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네이버 노조서 계열사 5곳 쟁의찬반투표 가결…단체행동 예고

송고시간2022-07-18 10:09

beta

엔테크서비스, 엔아이티서비스, 그린웹서비스, 인컴즈, 컴파트너스 등 네이버 계열사 5곳의 노조원들이 단체행동에 나선다.

네이버 노동조합 '공동성명'(전국화학섬유식품산업노동조합 네이버지회)은 지난 14일부터 15일까지 진행된 쟁의찬반투표에서 5개 계열사에 대한 쟁의행위 돌입이 모두 가결됐다고 18일 밝혔다.

공동성명 관계자는 "내부적으로 결의된 내용은 있지만 아직은 외부에 밝히기는 조심스럽다"면서 "이번 주는 온라인에서 가벼운 수준의 단체행동에 나선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네이버 노동조합
네이버 노동조합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오규진 기자 = 엔테크서비스, 엔아이티서비스, 그린웹서비스, 인컴즈, 컴파트너스 등 네이버 계열사 5곳의 노조원들이 단체행동에 나선다.

네이버 노동조합 '공동성명'(전국화학섬유식품산업노동조합 네이버지회)은 지난 14일부터 15일까지 진행된 쟁의찬반투표에서 5개 계열사에 대한 쟁의행위 돌입이 모두 가결됐다고 18일 밝혔다.

공동성명은 네이버 본사뿐만 아니라 계열사의 노동자들까지 조합원으로 두고 있다.

앞서 공동성명은 네이버가 100% 지분을 소유한 5개 계열사에 대한 공통 요구안을 들고 각각 사측과 4∼8개월 동안 10∼16회에 걸쳐 교섭을 진행했다.

교섭 과정에서 공동성명은 현재 본사 초봉의 50∼60%에 불과한 이들 계열사 신입 직원 연봉을 10% 인상할 것, 직장 내 괴롭힘 예방 및 조사 전담 기구를 설치할 것 등을 요구했다.

그러나 사측은 요구안에 못 미치는 연봉 인상률을 제시했고, 전담 기구 설치 등 일부 단체 협약 사항에 대해 수용 불가 방침을 밝혀 교섭이 결렬됐다.

공동성명에 따르면 5개 계열사에 대한 조정은 지난달 30일 노·사 간 입장 차이가 크다는 조정위원들의 판단에 따라 중지됐다.

공동성명은 조정 과정에서 이들 계열사의 교섭 체결이 네이버의 개입 없이 불가능하다는데 3개 지역 지방노동위원회(서울·경기·강원) 조정위원들이 의견을 모았다고 덧붙였다.

공동성명은 최고수위 쟁의인 파업을 포함, 다양한 형태로 집단행동에 나설 계획이다.

공동성명 관계자는 "내부적으로 결의된 내용은 있지만 아직은 외부에 밝히기는 조심스럽다"면서 "이번 주는 온라인에서 가벼운 수준의 단체행동에 나선다"고 말했다.

공동성명은 다음 주 중으로 기자회견을 열고 노조 측 입장과 향후 활동 방향 등을 발표할 예정이다.

acd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