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양키스 저지 32·33호 홈런…매리스 기록 61년 만에 경신 눈앞

송고시간2022-07-17 11:55

beta

미국프로야구(MLB) 아메리칸리그 최우수선수(MVP)를 향해 돌진하는 에런 저지(30·뉴욕 양키스)가 시즌 32·33호 홈런을 잇달아 터뜨렸다.

저지는 17일(한국시간) 보스턴 레드삭스를 14-1로 대파한 홈 경기에서 5회 좌중월 1점 홈런, 6회 중월 투런 홈런을 연타석으로 쐈다.

저지가 전반기 마지막 경기인 18일에도 포물선을 그리면, 매리스의 기록을 61년 만에 넘어 이 부문 새 주인공이 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5회 좌중월 1점 아치를 그리고 타구를 바라보는 저지
5회 좌중월 1점 아치를 그리고 타구를 바라보는 저지

[게티이미지/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미국프로야구(MLB) 아메리칸리그 최우수선수(MVP)를 향해 돌진하는 에런 저지(30·뉴욕 양키스)가 시즌 32·33호 홈런을 잇달아 터뜨렸다.

저지는 17일(한국시간) 보스턴 레드삭스를 14-1로 대파한 홈 경기에서 5회 좌중월 1점 홈런, 6회 중월 투런 홈런을 연타석으로 쐈다.

올해 MLB 전체에서 홈런 1위를 질주하는 저지는 시즌 대포 개수를 33개로 늘렸다.

ESPN 스태츠 앤드 인포에 따르면, 저지는 1961년 로저 매리스와 더불어 올스타 휴식기 전에 가장 많은 홈런을 친 양키스 타자로 이름을 올렸다.

저지가 전반기 마지막 경기인 18일에도 포물선을 그리면, 매리스의 기록을 61년 만에 넘어 이 부문 새 주인공이 된다. 매리스는 그해 홈런 61개를 쏘아 올리고 타점 141개를 남겨 MVP에 선정됐다.

저지도 당시 매리스만큼이나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MVP를 향해 순항 중이다. 홈런 리그 1위, 타점 2위(69개), 장타율 2위(0.618), 득점 1위(72개) 등 여러 타격 지표에서 1, 2위를 다툰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