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1배 넓어진 광화문광장, 도심 공원으로…내달 6일 개장

송고시간2022-07-17 11:15

beta

서울시는 광화문광장이 숲과 그늘이 풍부한 공원 같은 공간으로 재탄생해 다음 달 6일 문을 연다고 17일 밝혔다.

기존 광장의 서쪽(세종문화회관 앞) 차로를 없애며 조성된 광화문광장의 총면적은 4만300㎡로 종전(1만8천840㎡)보다 2.1배 넓다.

시는 8월 6일 개장 기념행사인 '광화문광장 빛모락'을 연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광화문 앞 월대 복원공사도 본격 시작…이달 23일부터 차로 변경

광장 사용 허가 영역은 기존과 비슷…내달 8일부터 신청 가능

광화문광장 예상 조감도
광화문광장 예상 조감도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준태 기자 = 서울시는 광화문광장이 숲과 그늘이 풍부한 공원 같은 공간으로 재탄생해 다음 달 6일 문을 연다고 17일 밝혔다.

기존 광장의 서쪽(세종문화회관 앞) 차로를 없애며 조성된 광화문광장의 총면적은 4만300㎡로 종전(1만8천840㎡)보다 2.1배 넓다. 광장 폭도 35m에서 60m로 확대됐다.

녹지는 총 9천367㎡로 3배 이상 늘어났다. 광장 전체 면적의 4분의 1 수준이다. 나무 5천여 그루를 광장 곳곳에 심어 그늘을 만들었다.

시는 8월 6일 개장 기념행사인 '광화문광장 빛모락'을 연다. 시민 오케스트라 축하공연이 열리며 각계각층에서 보낸 축하 영상 메시지를 상영한다.

광화문광장 터널분수
광화문광장 터널분수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수경시설·문화재 전시 등 즐길 거리 가득

시는 광화문광장이 숲과 물이 어우러지는 휴식공간이 되도록 다양한 수경시설을 설치했다.

세종로공원 앞에는 총 212m 거리 '역사물길'이 조성됐다. 이곳에는 1392년 조선 건국부터 2022년 현재까지의 역사가 연도별로 새겨졌다.

세종문화회관 앞에는 77개 물줄기로 이뤄진 40m 길이 '터널분수'가 설치됐다. 한글분수, 명량분수 등도 조성됐다.

광화문광장의 역사성도 한층 강화했다고 시는 설명했다. 공사 중 발굴된 사헌부 터는 우물, 배수로 등 발굴 당시 모습 그대로 생생하게 관람할 수 있도록 유리로 덮어 현장 전시장으로 조성한다.

삼군부 터와 병조 터, 형조 터 등은 흙으로 덮어 보존한다. 대신 상부에 담장과 배수로 등을 재현해 육조거리의 흔적을 볼 수 있게 했다.

이순신 장군 동상
이순신 장군 동상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세종대왕상 뒤편 지하로 이어지는 '세종이야기' 출입구에는 '미디어 글라스'가 설치돼 밤마다 다양한 미디어아트 공연이 열린다.

이순신 장군 동상 앞에 조성되는 명량분수 양쪽으로는 장군의 주요 승전 내용과 어록을 기록한 승전비가 설치된다.

해치마당 영상창
해치마당 영상창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해가 진 뒤에도 다양한 볼거리가 꾸며진다. 세종문화회관 벽면에 '라온하제(즐거운 내일이란 뜻의 순우리말)', '여름밤의 서늘맞이'를 주제로 한 미디어아트 작품을 선보인다. KT빌딩 공사 가림막에도 우리나라의 자연과 문화를 소개하는 미디어파사드 콘텐츠를 전시한다.

세종문화회관 앞쪽 '해치마당'에 있던 콘크리트 경사벽에는 53m 길이 영상창(미디어월)이 설치된다.

광화문 앞 월대
광화문 앞 월대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광화문 앞 월대 복원 돌입…일부 교통혼잡 예상

시는 문화재청과 손잡고 광화문 월대 복원에도 들어간다. 내년 12월까지 복원공사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월대는 궁궐이나 건물 앞에 놓인 넓은 기단으로 왕과 백성이 소통하던 공간이다. 1920년 일제는 경복궁 광화문 월대를 훼손했고, 현재 월대 일부는 광화문 앞 도로에 묻혀있다.

시는 "역사적 자긍심을 고취하고 역사 문화적 공간을 회복하고자 월대 복원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새로 복원되는 월대 규모는 총 길이 50m, 폭 30m다.

월대 복원으로 변경되는 도로
월대 복원으로 변경되는 도로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우선 이달부터 사직로 도로선형 공사에 본격적으로 들어간다. 올해 2월부터 광장부(북측) 공사를 시행했고 7월부터는 도로포장 공사를 시작했다. 광화문 앞 삼거리를 유선 T자형으로 변경해 월대 주위로 돌아가도록 하는 조치다.

기존 차로 수와 신호체계 변화 없이 선형만 변경해 혼란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다만 안전을 고려해 제한속도는 시속 50㎞에서 40㎞로 하향된다.

운전자들은 이달 23일 오전 4시부터 변경된 차로를 이용하게 된다. 야간 도로포장 공사가 이뤄지는 8월 5일까지는 차로 통제로 교통혼잡이 예상된다.

8월부터는 도로 북측 광화문방향 보도공사가 시행되며 9월까지 광화문 앞에 임시보행통로가 마련된다.

광화문광장 기존 사용 허가 영역(왼쪽)과 새 사용 허가 영역
광화문광장 기존 사용 허가 영역(왼쪽)과 새 사용 허가 영역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광장 사용 신청은 8월 8일부터…22일부터 사용 가능

시는 문화행사 개최 등을 위한 광장 사용 허가 영역을 정하는 운영기준도 마련한다.

사용 허가 영역은 광장 북측의 육조마당(2천492㎡)과 세종대왕상 앞 놀이마당(2천783㎡) 2곳이다.

이전에 사용할 수 있던 영역인 북측광장(2천300㎡)과 중앙광장(1천700㎡)과 비슷한 위치다. 면적은 1.3배가량 넓어졌다.

신청은 8월 8일부터 광화문광장 홈페이지(gwanghwamun.seoul.go.kr)에서 할 수 있다. 사용은 같은 달 22일부터 가능하다.

여장권 서울시 균형발전본부장은 "자연과 녹음, 편안한 쉼터가 더해지고, 역사와 문화가 어우러져 다시 열리게 될 광화문광장에 많은 시민이 의미 있는 발걸음을 채워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광화문광장 예상 조감도
광화문광장 예상 조감도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readine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