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상금 265억원 'FBI 10대 수배범' 멕시코 옛 카르텔 두목 체포

송고시간2022-07-16 08:17

2013년 석방 후 도주한 카로 킨테로 멕시코서 붙잡혀

FBI의 카로 킨테로 수배 전단
FBI의 카로 킨테로 수배 전단

[FBI 제공/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미국과 멕시코가 함께 쫓던 멕시코의 악명 높은 옛 마약 조직 두목이 오랜 도주 끝에 붙잡혔다.

15일(현지시간) 엘우니베르살 등 멕시코 언론들은 '과달라하라 카르텔'의 공동 설립자인 라파엘 카로 킨테로(69)가 멕시코 북부서 군에 체포됐다고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일제히 보도했다.

자세한 체포 경위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카로 킨테로는 1985년 미국 마약단속국(DEA) 요원을 살해한 혐의 등으로 체포돼 40년 형을 선고받았다가 지난 2013년 법원이 형집행정지 처분을 내리며 28년 만에 석방됐다.

석방 결정은 두 달 만에 대법원에서 뒤집혔으나, 카로 킨테로는 이미 자취를 감춘 후였다.

이후 미국은 2천만달러(약 265억원)의 현상금을 내걸고 그를 쫓아왔다. 그는 미 연방수사국(FBI) 10대 수배범 명단에도 들어있다.

2005년 수감 당시 카로 킨테로
2005년 수감 당시 카로 킨테로

[멕시코 연방경찰 제공/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카로 킨테로는 1980년대 '나르코(마약범) 중의 나르코'라는 별명으로 불렸던 마약 거물이다.

옛 '마약 대부' 미겔 앙헬 펠릭스 가야르도 등과 함께 1970년대 말 마약 조직들을 연합해 과달라하라 카르텔을 만들었다.

과달라하라 카르텔은 1980년대 멕시코에서 미국으로 밀매되는 마약의 상당 부분을 장악했다.

카로 킨테로가 지시한 것으로 알려진 1985년 DEA 요원 엔리케(키키) 카마레나 살해 사건은 당시 미국과 멕시코의 관계를 경색시킨 큰 사건이었다.

과달라하라 파견 근무 중에 납치된 카마레나 요원은 한 달 뒤 지독한 고문의 흔적이 있는 시신으로 발견돼 미국을 분노하게 했다.

펠릭스 가야르도와 카로 킨테로가 과달라하라 카르텔을 결성하고 카마레나 요원을 살해하는 이야기는 넷플릭스 인기 시리즈 '나르코스 멕시코'로도 제작됐다.

이번 카로 킨테로의 체포는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이 미국 워싱턴을 방문해 조 바이든 대통령과 만난 후 사흘 만에 발표된 것이다. 당시 두 정상은 마약 밀매 대처 강화를 약속했다.

과거 멕시코 대형 마약사범들의 사례처럼 카로 킨테로도 미국으로 인도돼 재판을 받을 가능성이 크다.

mihy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