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6월 소매 판매 증가 소식에 뉴욕증시 일제히 상승

송고시간2022-07-16 05:18

고금리로 인한 경기 침체 우려 희석…투자 심리 자극

뉴욕 증권거래소
뉴욕 증권거래소

[AP 연합뉴스 자료사진.재판매 및 DB 금지]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기록적인 물가 상승 속에서도 미국의 소비가 줄지 않았다는 소식에 뉴욕증시가 일제히 상승했다.

15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는 전날까지 5거래일간의 하락세를 끊고 전장보다 72.78포인트(1.98%) 오른 3,863.16에 마감했다.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658.09포인트(2.15%) 상승한 31,288.26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01.24포인트(1.79%) 상승한 11,452.42에 각각 거래를 마쳤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고금리 정책이 불러올 수 있는 경기 침체를 우려했던 투자자들은 이날 오전 미국의 6월 소매 판매가 전월보다 1% 늘었다는 소식에 반색하는 분위기였다.

전문가들의 예측치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난 소매 판매 관련 통계가 경기 침체에 대한 우려를 희석했기 때문이다.

소비는 미국 실물경제의 3분의 2를 차지하는 버팀목이자 종합적인 경제 건전성을 평가하는 척도로 받아들여진다.

브래드 맥밀런 커먼웰스 파이낸셜 네트워크 최고투자대표(CIO)는 "일자리가 늘고 있고, 전체 소비가 줄지 않았다면 경기 침체라고 볼 수 없다"며 "소비와 관련한 각종 통계 수치에는 인플레이션에 대한 내용만 나와 있을 뿐 소비가 줄었다는 내용은 없다"고 지적했다.

ko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