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고려인 모국 정착 돕는 지자체별 고려인지원센터 세워야"

송고시간2022-07-15 21:04

beta

국내 거주하는 고려인 차세대의 정체성을 키우고 모국 정착을 돕기 위해서는 해당 지방자치단체 내 '고려인지원센터'를 세워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임영상 한국외대 교수는 14일 "광주광역시, 인천광역시, 경기도 안산시 등 고려인 주민 지원 조례를 제정하고 고려인통합지원센터(또는 고려인문화센터)를 명시했지만, 실제로 운영하는 곳은 하나도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임 교수는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재외한인학회(회장 임영언)가 주최한 '재외동포 사회 변화와 차세대 재외동포 정책'이라는 주제의 심포지엄에 발표자로 참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임영상 한국외대 교수, 재외한인학회 주최 국회 심포지엄서 제안

'재외동포사회 변화와 차세대 재외동포정책' 심포지참가자들 단체 촬영 장면
'재외동포사회 변화와 차세대 재외동포정책' 심포지참가자들 단체 촬영 장면

1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재외한인학회 주최로 재외동포 차세대 정책을 논의하는 심포지엄이 열렸다. [재외한인학회 제공]

(서울=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국내 거주하는 고려인 차세대의 정체성을 키우고 모국 정착을 돕기 위해서는 해당 지방자치단체 내 '고려인지원센터'를 세워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임영상 한국외대 교수는 14일 "광주광역시, 인천광역시, 경기도 안산시 등 고려인 주민 지원 조례를 제정하고 고려인통합지원센터(또는 고려인문화센터)를 명시했지만, 실제로 운영하는 곳은 하나도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임 교수는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재외한인학회(회장 임영언)가 주최한 '재외동포 사회 변화와 차세대 재외동포 정책'이라는 주제의 심포지엄에 발표자로 참석했다.

법무부 통계에 따르면 러시아와 중앙아시아 각 국가에서 한국으로 이주한 고려인은 8만3천여 명에 이른다. 출신 국가별로는 우즈베키스탄 3만3천여 명, 러시아 2만8천여 명, 카자흐스탄 1만 5천여 명, 키르기스스탄 3천여 명 등이다.

대한고려인협회는 불법체류자 등을 더하면 실제로는 10만여 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임 교수는 "지자체 조례에서는 고려인 주민 자녀의 돌봄 지원, 영유아보육지원, 모국문화 체험 활동 및 문화 예술 활동 지원, 고려인 주민 단체 지원 등을 명시하고 있으나 지원이 열악한 게 현실"이라며 "특히 중도 입국한 차세대의 경우 한국어와 한국문화에 익숙하지 않아 모국 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는 중소기업이나 농업 기업 등에 취업한 고려인들은 상대적으로 열악한 환경에 처해있고, 임금 체불이나 차별 등으로부터 제대로 보호받지 못하고 있다고 했다.

임 교수는 "통합지원센터에서 권익 보호를 위한 법률 상담과 한국어 교육 등도 진행할 수 있어서 고려인들에게 필요한 지원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한국어 능력 부족으로 당장 정규학교 진학이 어려운 차세대를 위한 대안학교의 적극적인 활용도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실제로 인천시의 글로리아상호문화대안학교와 새꿈학교, 안성시의 로뎀나무국제대안학교, 안산시의 한샘국제학교 등이 중도입국 고려인 청소년 등 다문화 가정 자녀를 위한 대안학교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임 교수는 "지역고려인단체 등과 연계해 대안학교에서 고려인의 역사와 정체성에 대한 교육을 병행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토론에 나선 선봉규 전남대 교수는 "고려인 차세대가 이중언어·이중문화를 지닌 글로벌 인재가 되기 위해서는 대안학교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한국 생활 적응을 도와야 한다"며 "고려인지원센터가 이들이 공부를 마친 후 다양한 분야에 취업할 수 있도록 진로지도 등에도 나서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날 심포지엄에서는 윤인진 고려대 교수, 김인덕 청암대 재일코리안연구소 소장, 이승우 전남대 교수, 김홍길 5·18 기록관 연구사, 이장섭 전남대 교수가 '재외동포 정책 현황 진단 및 차세대 정책'과 '재외동포 사회 차세대 소통과 통합정책'을 주제로 발표한 후 토론을 펼쳤다.

심포지엄에는 김성언 국민의힘 의원,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이영근 재외동포재단 기획이사, 김영근 세계한인네트워크 회장, 박우 한성대 교수, 허성태 조선대 교수, 안병삼 삼육대 교수, 정근하 루터대 교수 등이 참여했다.

심포지엄은 재외동포재단이 후원했다.

wakar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