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스피기업 실적 눈높이 낮아져…영업이익 전망치 한달새 3%↓

송고시간2022-07-17 06:33

beta

한국 경제가 고물가·고금리·고환율이라는 삼중고에 직면한 가운데 올해 코스피 상장사의 실적 눈높이도 속속 하향 조정되고 있다.

17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064850]에 따르면 증권사 3곳 이상이 실적 전망을 제시한 코스피 상장사 212곳의 올해 연간 영업이익 추정치(컨센서스)는 지난 15일 기준 228조3천55억원으로 집계됐다.

경기 침체로 인한 정보기술(IT) 수요 둔화 및 메모리 가격 하락 여파에 국내 증시를 이끄는 두 대형 반도체 기업의 실적 전망이 크게 낮아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삼성전자 10%·SK하이닉스 12%·LG디스플레이 75%·하이브 20% 하향

"눈높이 낮추기 본격화…경기 둔화로 추가 하향 불가피"

무역적자 55억달러
무역적자 55억달러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11일 오후 부산항 신선대부두에 컨테이너가 쌓여 있다.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1∼10일 수출액(통관 기준 잠정치)은 157억8천300만달러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4.7% 증가했다. 이 기간 조업일수는 7일로 작년 같은 기간(8일)보다 하루 적었다. 이를 고려한 일평균 수출액은 1년 전보다 19.7% 늘었다. 무역수지는 55억2천800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36억1천100만달러 적자)보다 적자 규모가 늘었다. 2022.7.11 handbrother@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미령 기자 = 한국 경제가 고물가·고금리·고환율이라는 삼중고에 직면한 가운데 올해 코스피 상장사의 실적 눈높이도 속속 하향 조정되고 있다.

17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064850]에 따르면 증권사 3곳 이상이 실적 전망을 제시한 코스피 상장사 212곳의 올해 연간 영업이익 추정치(컨센서스)는 지난 15일 기준 228조3천55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한 달 전 영업이익 추정치(236조2천983억원)와 비교하면 3.4% 줄었다.

올해 순이익 추정치도 176조5천61억원으로 한 달 새 3.3% 감소했다.

매출액 추정치는 2천547조2천867억원으로 0.5% 늘었다.

기업별로 보면 분석 대상의 절반인 106곳(적자 확대·적자 전환 포함)의 영업이익 추정치가 한 달 전보다 감소했다. 반면 85곳(40.1%)은 한 달 전보다 추정치가 증가했다.

경기 침체로 인한 정보기술(IT) 수요 둔화 및 메모리 가격 하락 여파에 국내 증시를 이끄는 두 대형 반도체 기업의 실적 전망이 크게 낮아졌다.

삼성전자[005930]의 올해 영업이익 전망치는 한 달 전 63조504억원에서 56조7천260억원으로 10.0% 하향 조정됐다.

SK하이닉스[000660]의 영업이익 전망치도 16조6천64억원에서 14조6천68억원으로 12.0% 줄었다.

LG디스플레이[034220]는 IT 수요 둔화 영향에 한 달 새 영업이익 전망치가 75.7%(8천736억원→2천127억원), 하이브[352820]의 경우 BTS 단체 활동 중단 여파로 20.2%(3천345억원→2천671억원) 각각 하향 조정됐다.

그 밖에 효성화학[298000](52.2%↓), 한전기술[052690](39.1%↓), 대한유화[006650](20.8%↓), 넷마블[251270](16.7%↓) 등의 실적 하향 조정 폭도 컸다.

업종별로 보면 증권 업종이 거래대금 감소와 채권 평가손실 확대로 영업이익 전망치가 한 달 전보다 5.8% 낮아졌고 조선 업종은 후판 가격과 인건비 상승, 러시아발(發) 리스크 등에 적자 폭 전망치가 확대됐다.

문제는 치솟는 물가에 미국을 비롯한 각국 중앙은행들이 긴축의 고삐를 죄고, 경기 침체 우려가 커져 하반기부터는 실적 하향 조정이 본격화한다는 점이다.

정용택 IBK투자증권 수석연구위원은 "원자재 가격 상승 등 대외 요인에 환율이 가세하고 있어 실적이 하향 조정되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경기 둔화의 모습이 구체화될수록 기업 실적의 추가 하향은 불가피하다고 본다"며 "그나마 2분기까지는 실적이 양호했지만 3분기, 4분기로 갈수록 실적 둔화는 더 두드러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alread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