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고문·살해·인간방패…우크라 내 러 전쟁범죄 정황 재확인

송고시간2022-07-15 15:46

beta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에서 고문방을 가동하는 등 각종 전쟁범죄를 저지른 사실이 유럽안보협력기구(OSCE) 조사를 통해 확인됐다고 CNN이 15일 보도했다.

조사팀은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 인근 도시 부차와 이르핀 등지를 답사하며 러시아군에 의해 자행된 전쟁범죄 의혹을 추적했고, 이 결과 제네바 협약이나 국제인도법 등 국제 법규상 주요 위반사항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보고서는 우크라이나에서 민간인 살인과 성폭행, 전쟁포로 학대, 납치, 대규모 민간인 이송 등 전쟁범죄가 광범위하고 체계적으로 이뤄진 증거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유럽안보협력기구, 범행 현장조사 뒤 보고서 발간

"체계적으로 자행된 증거"…미 "저지른 자 찾아 책임묻겠다"

(서울=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에서 고문방을 가동하는 등 각종 전쟁범죄를 저지른 사실이 유럽안보협력기구(OSCE) 조사를 통해 확인됐다고 CNN이 15일 보도했다.

이날 OSCE는 그동안 우크라이나 전역에서 수집한 전쟁범죄와 관련한 조사 보고서를 공개했다.

부차 집단학살 희생자 묘소에는 가족들의 아픔이
부차 집단학살 희생자 묘소에는 가족들의 아픔이

(부차[우크라이나]=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6월 12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의 수도 키이우의 위성도시 부차의 한 묘지에 러시아군 점령 당시 희생 당한 오빠의 묘소를 찾은 스베틀라나 씨와 아들이 의자에 앉아 오빠가 묻힌 곳을 바라보고 있다.
부차는 지난 3월 키이우를 점령하기 위해 진격한 러시아군에 의해 민간인이 다수 학살된 곳으로 이들의 시신은 부차 시내의 한 성당 앞 공터에 임시로 매장됐다 신원을 확인한 뒤 가족에게 인계돼 다시 매장됐다. 2022.6.13 hkmpooh@yna.co.kr

조사팀은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 인근 도시 부차와 이르핀 등지를 답사하며 러시아군에 의해 자행된 전쟁범죄 의혹을 추적했고, 이 결과 제네바 협약이나 국제인도법 등 국제 법규상 주요 위반사항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보고서는 우크라이나에서 민간인 살인과 성폭행, 전쟁포로 학대, 납치, 대규모 민간인 이송 등 전쟁범죄가 광범위하고 체계적으로 이뤄진 증거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130만명에 달하는 우크라이나 주민들이 자신들의 의지에 반해 러시아로 이송됐고, 수만명은 동부 러시아 점령지역으로 이송되기 전 사상 등을 검증하는 이른바 '여과 캠프'에 구금된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고문받거나 처형당하듯 살해된 흔적이 있는 민간인 시신이 많이 나온 부차에선 러시아군이 일부러 민간인을 표적으로 삼아 살인을 저지른 사실이 드러났다고 보고서는 밝혔다.

학생들을 위한 여름캠프로 쓰이던 부차의 한 건물에선 러시아군이 고문방을 운영한 정황이 발견됐다. 콘크리트 벽으로 다른 방과 분리된 일련의 고문방에선 자상을 입거나 구타당한 처참한 모습의 시신들이 발견됐고, 일부 방에선 물고문 흔적도 나왔다.

어떤 방은 벽에 총탄 자국이 발견됐다. 조사단은 이 방이 자의적인 즉결처형 장소로 쓰인 것으로 추정했다.

부차의 한 마을에선 건물 지하에서 18구의 시신이 무더기로 나왔는데, 시신의 귀가 잘리고 이가 뽑혀 있었다.

이 외에 러시아군이 민간인 여성들을 성폭행해 임신하게 만들거나 우크라이나군과 전투에서 민간인들을 인간방패로 삼았다는 기록도 보고서에 올랐다.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미국과 동맹국들은 우크라이나에서 이런 인권 침해와 전쟁범죄를 저지른 자를 찾아내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bana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