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번엔 아리랑? 왜 이래 또'…반크, 中문화제국주의 막는 청원

송고시간2022-07-16 08:31

beta

사이버 외교 사절단 반크가 16일 '이번엔 아리랑? 중국이 또, 왜 이래 또'라는 제목으로 한국어와 영어로 제작해 소셜미디어(SNS)에 배포한 포스터 내용이다.

중국이 한국의 아리랑을 자신들 문화로 둔갑시켜 훔쳐 가려는 행위에 대항하기 위한 캠페인이다.

아리랑은 한국을 대표하는 여러 민요 중 하나로, 한국의 살아 숨 쉬는 유산이자 한국을 대표하는 인류무형문화유산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아리랑, 자국 문화로 둔갑시켜 훔쳐가려는 행위에 대항"

아리랑을 가져가려 하는 중국을 비판하는 포스터
아리랑을 가져가려 하는 중국을 비판하는 포스터

[반크 제공]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한국의 민요, 아리랑을 함께 지켜주세요."

사이버 외교 사절단 반크가 16일 '이번엔 아리랑? 중국이 또, 왜 이래 또'라는 제목으로 한국어와 영어로 제작해 소셜미디어(SNS)에 배포한 포스터 내용이다.

같은 제목으로 글로벌 청원 사이트 '브릿지 아시아'(bridgeasia.net)에도 올렸다.

중국이 한국의 아리랑을 자신들 문화로 둔갑시켜 훔쳐 가려는 행위에 대항하기 위한 캠페인이다.

아리랑은 한국을 대표하는 여러 민요 중 하나로, 한국의 살아 숨 쉬는 유산이자 한국을 대표하는 인류무형문화유산이다. 지역마다 다른 내용으로 전승된 가사와 여음인 '아리랑, 아리랑, 아라리오'로 구성됐다.

그러나 중국의 최대 포털사이트인 바이두는 "아리랑은 조선족의 문화다. 조선족이 중국의 일원이기 때문에 그 문화는 전부 중국 문화의 일부"라며 "한국의 민요 역시 중국의 문화에 해당한다"라고 주장한다.

반크는 청원에서 아리랑의 구성과 가치를 설명한다. 아리랑은 한국인의 정서를 담은 노래이자 인간의 창의성, 표현의 자유, 공감에 대한 존중이 담긴 민요라고 소개했다.

또 "지역마다 다른 가사를 수용하면서 문화적 다양성을 존중하는 한국의 특성이 돋보이는 살아있는 유산"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중국은 한국의 노래뿐만 아니라 한복, 김치 등 다양한 한국 유산과 문화, 역사를 중국의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며 "한국의 문화를 가져가려 하는 중국의 문화 제국주의를 강력히 비판한다"고 밝혔다.

ghw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