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NASA 눈부신 성과 이유 있었네…10년째 연방정부 최고 직장 선정

송고시간2022-07-15 14:56

beta

제임스 웹 우주망원경(JWST)의 첫빛 이미지로 세계의 주목을 받은 미국 항공우주국(NASA)이 연방정부 대형 기관 중 최고의 직장 1위에 또 선정됐다.

NASA는 비영리·초당파 단체인 '공공서비스 파트너십'(Partnership for Public Service)이 '보스턴컨설팅 그룹'(BCG)과 함께 조사한 최고의 직장에 10년 연속 1위에 올라 웹 망원경을 통해 보여준 눈부신 성과가 얻어걸린 것이 아니라는 점을 입증했다.

공공서비스 파트너십과 dpa통신 등에 따르면 지난 13일 공개한 연방정부 최고 직장 순위에서 NASA는 1위로 선정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직원 연대감·만족도 등 조사 결과, 대형기관 중 1위 올라

존슨우주센터에 내걸린 미국 항공우주국 간판
존슨우주센터에 내걸린 미국 항공우주국 간판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엄남석 기자 = 제임스 웹 우주망원경(JWST)의 첫빛 이미지로 세계의 주목을 받은 미국 항공우주국(NASA)이 연방정부 대형 기관 중 최고의 직장 1위에 또 선정됐다.

NASA는 비영리·초당파 단체인 '공공서비스 파트너십'(Partnership for Public Service)이 '보스턴컨설팅 그룹'(BCG)과 함께 조사한 최고의 직장에 10년 연속 1위에 올라 웹 망원경을 통해 보여준 눈부신 성과가 얻어걸린 것이 아니라는 점을 입증했다.

공공서비스 파트너십과 dpa통신 등에 따르면 지난 13일 공개한 연방정부 최고 직장 순위에서 NASA는 1위로 선정됐다.

이 조사는 연방 인사관리처가 482개 기관의 직원 62만4천800명을 대상으로 매년 실시하는 '연방공무원 견해 조사'의 응답을 토대로 한 것으로 연방공무원의 직장에 대한 연대감과 만족도 등을 평가해 순위를 매긴다.

공공서비스 파트너십은 연방공무원이 자신의 직장에 대해 연대감을 갖고 만족도가 높을 때 정부 기관이 가장 효율적으로 움직일 수 있다는 취지에 따라 2003년부터 매년 이 조사를 해왔다.

NASA 다음으로는 보건사회복지부와 상무부, 연방 정보부서(IC), 보훈부 등이 대형 기관 톱5에 올랐다.

dpa는 NASA가 인류 전체를 위한 탐사와 발견의 고무적인 임무를 수행하면서 직원들을 지원하고 보완해온 헌신이 반영된 결과라고 평가했다.

빌 넬슨 NASA 국장은 이와 관련, "세계적 질병 대유행에도 우리는 JWST를 성공적으로 발사하고 미국 땅에서 우주비행사를 국제우주정거장(ISS)에 다시 보내는 등 2021년을 우주탐사와 발견의 성공적인 한해로 함께 만들었다"고 자찬했다.

그러면서 "특히 아르테미스 1 미션이 달과 그 너머로 미래 유인탐사 미션의 길을 닦아놓음으로써 항공기술에서의 새로운 진전과 더 많은 과학적 기여, 놀랄만한 기술적 성과 등으로 대담한 위업을 달성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르테미스1 미션을 수행할 로켓인 우주발사시스템(SLS)에 새겨진 NASA 로고
아르테미스1 미션을 수행할 로켓인 우주발사시스템(SLS)에 새겨진 NASA 로고

[NASA 제공/ UPI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편 연방 공무원들의 전체적인 연대감 및 만족도 점수는 전체적으로 100점 만점에 64.5점으로 2020년에 비해 4.5점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하락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1년 반이상 서로 떨어져 일하면서 사무실 복귀 여부가 불확실하고, 일부는 보건 위기 속에서도 중요 공공서비스 일선에 투입되고 있는데 따라 나타난 현상으로 제시됐다.

eomn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